2021.09.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조금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7.3℃
  • 흐림대구 18.2℃
  • 울산 20.0℃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군검찰, '女부사관 사건' 2차가해 혐의 상사·준위 구속영장

오늘 오후 영장실질심사…어제 저녁 신병도 확보

 

 

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 관련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상관 2명의 구속 여부가 12일 오후 늦게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검찰단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노 모 상사와 노 모 준위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검찰단은 당시 조사 내용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 등을 토대로 전날 구속영장을 보통군사법원에 청구했다.

 

같은 날 구인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부대에 복귀했던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상사와 노 준위는 지난 3월 초 숨진 이 모 중사의 피해 사실을 알고도 즉각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정식 신고를 하지 않도록 회유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사의 당시 남자친구에게까지 연락해 '가해자가 불쌍하지 않느냐'며 신고를 무마하려 한 정황도 있다.

 

이와 관련 국방부도 지난 9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 자료에서 "3월 2∼3일 피해자가 상관 등에게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며 "피해 사실 신고 이후 사건 은폐·회유 압박 등 2차 가해 지속 정황"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