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6.7℃
  • 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27.2℃
  • 맑음강화 25.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단오장사 씨름대회’…수원시청 임태혁·이승호, 관중 응원 속 준결승 진출

 

수원시청 씨름단 임태혁과 이승호가 ‘위더스제약 2021 예천단오장사 씨름대회’ 4강전에 진출했다.

 

13일 경북 예천군 예천군문화체육센터에서 ‘2021 예천단오장사 씨름대회’ 금강장사 8강전이 열렸다.

 

이날 수원시청 씨름단 임태혁과 이승호는 각각 전도언(의성군청), 이민호(영암군민속씨름단)와 대결을 펼쳤다.

 

첫 판에서 홍샅바 임태혁과 청샅바 전도언(의성군청)이 맞붙었고, 전도언은 자세를 잡지 않아 시작부터 경고를 받으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전도언이 밀어치기로 저돌적인 공격을 시도, 임태혁을 모래판 위에 눕혔다.

 

임태혁은 두 번째 판에서 본인의 주특기인 배지기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관중들은 허리부상으로 예선전부터 곤혹을 치른 임 선수에게 ‘파이팅’을 외치며 응원을 전했다.

 

세 번째 판 역시 임태혁의 승리였다. 그는 상대의 중심을 바깥으로 빼면서 파고드는 배지기로 금강급 황제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진 두 번째 경기에서 먼저 웃은 것은 이민호였다. 그러나 185㎝ 큰 키의 이승호가 신체를 이용해 되치기와 밀어치기로 이민호를 눕히며 2-1로 준결승 진출을 결정지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이번 대회에는 예천군민에 한해 선착순 100명까지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