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3.0℃
  • 서울 23.5℃
  • 대전 25.0℃
  • 흐림대구 26.1℃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26.1℃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정세균, 민주당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 요구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일 '조국 흑서' 저자 김경율 회계사가 예비경선 면접관으로 선정됐다가 당내 반발로 취소된 것과 관련해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를 요구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그냥 넘어갈 수 없다. 80만 권리당원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며 "지도부가 사과해야 하고 경선기획단은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경선기획단이 해 온 걸 보면 제대로 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제대로 할 가능성이 없다"며 "그 정도 진정성은 보여야 후보나 당원 신뢰를 회복하고 경선이 제대로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분(김 회계사)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완전히 우리 정부에 반정부적인 입장을 취해온 사람인데, 이런 분에게 면접을 맡긴다면 불쾌한 수준이 아니고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비판적인 인사야 당연히 필요하지만, 아주 악의적이고 명예훼손까지 하는 분을 어떻게 모시느냐. 그건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당의 경선 운영이 좀 졸속하고 편파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후보들 의견은 전혀 청취하지 않는 등 일방적이고 졸속 경선 운영은 결국 흥행이 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전 장관에 대한 허위 사실 비난이 법적으로 드러난 인사를 기용하려 한 목적이 무엇이냐"며 "쓴소리를 듣겠다는 열린 자세가 아니라 당원의 자존심과 정체성에 흠집을 내고 스스로를 자해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대로 가면 현 정부와 차별화 전략으로 가려는 듯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1일 이낙연 후보자도 페이스북에 "쓴소리를 듣는 것은 옳지만 거짓 주장으로 갈등을 초래한 분의 심사를 받아야 한다는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유감을 표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