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조금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7.3℃
  • 흐림대구 18.2℃
  • 울산 20.0℃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이러다간 다 죽는다"…인천 자영업자들, 영업제한 해제 요구 릴레이 1인시위

4단계 이후 매출 90% 줄어...지역에 맞는 방역지침 제시해야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영업제한 해제를 요구하는 자영업자들의 릴레이 1인시위가 시작됐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인천지회는 26일 인천시청과 인천시의회 앞에서 사회적 거리두가 4단계에 따른 인원과 영업시간 제한 해제를 요구하는 릴레이 1인시위를 진행했다.

 

다음 달 6일까지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진행한다. 첫날인 26일은 오전 8~9시 중구에서, 9~10시에는 동구 자영업자들이 참여했다.

 

이날 1인시위에 참여한 장관훈(49) 월미도번영회장은 "거리두기 4단계 이후 매출의 90%가 빠졌다. 어떻게 손 쓸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며 "자영업자들의 희생만을 강요해선 안 된다. 우리가 무너지면 다른 분야도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다음 달 8일까지로, 지난 12일부터 4주 동안 이어진다.

 

거리두기 4단계에선 사적모임이 제한돼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 만날 수 있고, 음식점과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대면영업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인천지회 관계자는 "방역도 함께 살자고 하는 일인데, 자영업자를 모두 죽여가며 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며 "인천시도 정부의 방침을 그대로 따르기보다 지역에 맞는 방역지침을 제시해 자영업자들과의 상생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