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3.8℃
  • 흐림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4.0℃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7℃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종주국 자존심 지켜라’ 태권도 이다빈 여자 67kg초과급 결승 진출

이다빈, 세계랭킹 1위 비안카 상대 '회심의 왼발'로 역전승
인교돈은 4강서 패해

 

태권도 여자 67kg초과급에 출전한 이다빈이 결승에 올랐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초과급 준결승전에서 영국의 비안카 워크던을 상대로 25-24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3라운드 막판까지 22-24로 끌려간 이다빈은 종료 직전 회심의 왼발 킥으로 비안카의 얼굴을 공격, 극적인 승부를 만들었다.

 

2016년 리우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비안카를 꺾은 이다빈은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와 금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장준, 이대훈 등 금메달 후보로 꼽히던 선수들의 부진으로 태권도 종주국의 체면을 구긴 대한민국에게 이다빈의 활약은 첫 금메달을 기대케 한다.

 

이다빈이 올림픽 무대를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62kg급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도 67kg초과급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어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와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73kg급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만약 이다빈이 밀리차 만디치와의 결승에서 승리한다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한편, 이날 80kg초과급 남자 태권도에 출전한 인교돈은 4강서 북마케도니아 데얀 게오르기에프스키에게 6-12로 패하며 결승행이 좌절됐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