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3.8℃
  • 흐림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4.0℃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7℃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우려가 현실로…화이자·모더나 백신가격 인상

화이자·모더나, EU 공급 코로나19 백신 25%·10%씩 인상
옥스팜 , '국가 보조금으로 개발했는데, 가격 높게 책정' 비판

 

우려가 현실이 됐다. 코로나19 백신 시장에서 독점에 가까운 지배력을 갖고 있는 글로벌 백신 회사들이 백신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

 

화이자는 최근 유럽연합(EU)과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계약에서 1회분 백신 가격을 15.5유로에서 19.5유로로 약 25% 올렸다. 모더나는 22.6달러에서 25.5달러로 10% 이상 인상했다.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1회분 백신 가격은 화이자는 약 2만 6700원, 모더나는 약 2만 9400원이다.

 

외신은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유럽에서 추가접종 '부스터샷' 수요가 증가한 것이 가격 인상의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화이자와 모더나가 시장 지배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두 제약사는 수백억 달러의 추가 매출을 올리게 됐다.

 

또한 두 회사의 'mRNA' 백신이 타 백신에 비해 선호도가 높아 세계 각국의 추가 접종이 승인되면 수익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제인권 구호단체 옥스팜은 국가 보조금을 받아 백신을 개발한 제약사들이 백신 가격을 지나치게 높게 책정했다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