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3.7℃
  • 대전 24.3℃
  • 흐림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3.6℃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5.7℃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3.5℃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화이자·모더나 백신 가격↑…더욱 커지는 '국내 백신 생산 필요성'

화이자·모더나 EU에 공급하는 백신 25%·10% 가격 각각 인상
중수본 "올해까지는 영향 없지만 내년도 계약분에 영향 예상"
자국 생산 백신 필요성 커져 … 중수본 "계속 투자할 것"

 

미국 제약사 화이자,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공급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한국도 내년도 계약분부터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다.


2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내년도에 계약하려고 협의하는 부분에는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금년도 공급분은 기존에 체결된 가격으로 공급된다. 손 반장은 "이미 체결된 상태이기 때문에 가격 임의 조절이 안 된다"고 했다.

 

앞서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백신 1회분의 가격을 기존 대비 각각 25%, 10% 이상 인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화이자는 1회분 백신 가격이 15.5유로에서 19.5유로로, 모더나는 22.6달러에서 25.5달러로 올랐다.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1회분 백신 가격은 화이자는 약 2만 6700원, 모더나는 약 2만 9400원이다.

외신은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유럽에서 추가접종 '부스터샷' 수요가 증가한 것이 가격 인상의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화이자와 모더나가 시장 지배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손 반장은 국내 백신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공급회사는 소수인 반면, 구매하려는 국가는 전 세계 모든 국가"라면서 "모든 협상 과정에서 구매자가 공급자에 비해 비교열위에 빠지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국내에서 개발하는 게 필요하다"며 "안정적 공급기반, 협상력 문제, 코로나19 장기화한다는 판단에 따라 (국내 백신 개발에) 계속 투자하겠다"고 했다.

 

화이자와 모더나가 생산하는 mRNA 백신은 효과와 안전성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어, 기존 백신에 비해 선호도가 높다.

 

mRNA 백신은 기존 백신과 달리 신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단백질 또는 단백질 생성 방법을 세포에 가르친다. 때문에 특정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 때 이에 대한 항체를 형성하도록 유도한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