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설] 소비자물가 폭등…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

‘도미노 현상’ 차단에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 동원해야

  • 등록 2021.08.04 06:00:00
  • 13면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올라 두 달 만에 다시 최고치를 찍었다. 넉 달 연속 2%대 상승이어서 소홀히 여겨서는 안 되는 현상이다. 특히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등의 가격 상승세가 물가 인상을 주도하면서 서민들의 삶을 심각하게 옥죄고 있다.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 물가가 움직이면 도미노 현상이 나타나게 마련이다. ‘인상 퍼레이드’ 차단에 정치권과 정부는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일 발표된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6% 올랐다. 지난 4월(2.3%) 처음 2%대로 올라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2.6%) 들어 9년 1개월 만의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난 6월(2.4%) 약간 낮아졌지만, 7월 들어 다시 최고치로 복귀한 것이다.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농·축·수산물은 9.6% 올라 전월(10.4%)보다는 상승 폭이 줄어들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한 자릿수 상승률에 진입했으나 여전히 높은 수치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마이너스 상승률을 보이던 공업제품은 지난 4월부터 석유류 가격이 오르면서 2.8% 상승했다.

 

임대료와 생활물가도 크게 올랐다. 집세는 1.4% 상승해 2017년 11월(1.4%)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전세는 2.0%, 월세는 0.8%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4% 올라 2017년 8월(3.5%) 이후 3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전기·수도·가스가 0.3% 오르며 상승세로 전환했고, 서비스 중 공공서비스는 0.5% 하락했지만, 개인 서비스는 2.7% 상승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이번 달 소비자물가는 개인 서비스와 농축산물, 석유류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2% 중반을 상회하는 상승률을 보였다”며 “개인 서비스 비용 오름세가 커지고 전기·가스·수도요금이 상승 전환하면서 상승 폭이 전월과 비교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 비축·계약재배 물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출하 물량을 늘리겠다는 등의 대책을 밝혔다. 전문가 기술지원단을 산지에 보내 농작물 폭염 피해 예방과 생육 관리도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내놨다. 하지만 정부의 대책이 늑장이라거나, 특별할 것도 없는 ‘기본적인 매뉴얼’ 수준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추석이 다가오는데, 서민들에게는 사상 유례가 없는 고달픈 한가위 명절이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마저 대두되고 있다.

 

지긋지긋한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생활물가마저 연일 천정부지로 치솟는다면 서민의 삶은 그야말로 막다른 골목으로 몰리게 돼 있다. 폭염 속에서 기본 생필품인 먹거리 가격 폭등에 대한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국민 삶을 향상할 대책이라곤 눈곱만큼도 안 보이는 정치권의 짜증 나는 시궁창 ‘대권 놀음’이 야속하다. 백성들 삶의 기둥뿌리 썩어가는 줄도 모르고 권력 쟁취를 향한 무한 드잡이질에만 취해서야 되겠는가. 누구라도 나서서 연일 치솟는 물가를 어찌해볼 묘책 좀 내놓길 바란다. 권리만 주장하고 의무는 나 몰라라 하는 세태가 지배하는 나라 안 분위기가 참으로 한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