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8.2℃
  • 흐림서울 14.4℃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6.2℃
  • 흐림제주 16.8℃
  • 흐림강화 9.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위한 혁신공유대학사업 출범식 단국대에서 열려

8대 신기술분야 전문가 10만명 양성 위해 전국 46개 대학 참여
바이오헬스사업 주관 대학인 단국대는 실무인재 2만5000명 육성 목표

 

신기술 분야 실무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이 28일 오후 2시 단국대 천안캠퍼스 보건간호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사업 추진에 나섰다.

 

오는 2026년까지 국비 500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바이오헬스 등 8대 신기술분야 전문가 10만명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출범식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광복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김수복 단국대 총장과 혁신공유대학사업에 선정된 전국 46개 대학을 대표하는 7개 대학 총장이 참석했다.

 

한국판 뉴딜 과제로 추진되는 ‘혁신공유대학사업’은 국가단위의 대학지원사업이다.

 

특히 국내 제조업의 디지털화를 선도하고 미래 산업의 주도권을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산학협력을 토대로 인재양성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것이 장기 비전으로 제시되고 있다.

 

8대 신기술 분야는 ▲바이오헬스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인공지능 ▲지능형 로봇 ▲빅데이터 ▲실감미디어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 대학 컨소시어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대학별로 산재된 신기불 분야 연구인력과 첨단 기자재 등 교육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첨단기술 공유 및 교육과정을 보급하게 된다.

 

출범식에 이어 열린 온라인간담회에서는 ▲신기술 분야의 공유대학 체계 구축 ▲공유 가능한 표준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신기술분야 교육 선택권 확대 방안 ▲사업성과 공유 및 확산 방안 등의 논의가 이뤄졌다.

 

사업주관대학 연합체 회장교인 단국대학교는 8대 신기술 분야 중 ‘바이오헬스’ 사업주관대학에 선정돼 실무인재 2만5000명을 육성하게 된다.

 

이를 통해 대학 측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헬스케어 분야의 발전을 주도해 의료격차 양극화를 해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한국판 뉴딜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의 의미를 국민에게 알리는 뜻깊은 날”이라며 “신기술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는 융복합 인재가 양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복 단국대 총장은 “혁신공유대학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성과를 국민과 공유할 것”이라며 “학생들이 디지털 융합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학의 사회적 책무를 실천할 것”이라고 답했다.

 

[ 경기신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