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4.0℃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이재명 측, "국정감사 예정대로 참석"..국감 전 사퇴 일축

18·20일 행안위·국토교통위 참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이 이달 말 지사직 사퇴를 예고했다.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6일 여의도 열린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경기도 국정감사 전 지사직 사퇴에 대해 일축하며 “국정감사에 예정된 계획대로 임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캠프 일각에서는 올해 경기도 국감에서 이 후보를 향한 야권의 대장동 관련 공세를 우려해 오는 10일 민주당 본선 후보 확정 직후 지사직을 내려놓을 것이라고 점쳤지만, 박 의원이 이를 명백하게 부인한 것이다.

 

만약 본선 직후 이 후보가 지사직을 사퇴하면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 20일 국토교통부 국감에 참석하지 않게 된다.

 

박 의원은 야당이 정무위원회 국감에 이 후보를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해 증인 출석을 요구한 것에 대해 “이 후보는 (경기도 국감 일정대로)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한다”며 정무위 국감 출석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기관장이 본인 업무, 역할과 관련된 상임위에 빠짐없이 출석하면 되고 거기서 혹시 필요한 질문이나 또는 요청이 있다면 이뤄지면 될 것이지 나머지 다른 상임위까지 다 나오라고하면 무리한 요구 아닌가”라며 “국민의힘 쪽에서는 국토위, 행안위를 못 믿나, 못할 것이라 생각되나”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입장표명한 것에 대해 “청와대 차원에서도 이 사안에 대해 명명백백히 규명돼야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경찰이든 검찰이든 열심히 수사하고 있다. 진상규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앞서 5일 대장동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