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이재명 측 "대장동 사업 최소 10차례 서명" 이종배 의원 주장에 '절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측이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대장동 개발계획 관련 공개한 '내부문건 10차례 사인'과 관련 '당연한 절차'라고 반박했다.

 

이종배 의원은 앞서 16일 2014~16년 사이 대장동 개발사업 세부 내용이 담긴 성남시로부터 제출받은 공문 내용을 공개하며,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최종 결재자로 10차례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해당 목록에는 '도시개발구역 지정 추진계획 보고' 등 사업 초기 단계 공문부터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고시'와 '변경안 보고' 등 핵심 절차에 관한 공문까지 포함됐다고 했다.

 

특히 지난 2015년 2월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공문을 공개하며 "민간이 수익을 지나치게 우선시하지 않도록" 성남의뜰 출자 필요 내용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 후보가 서명한 문건이 더 있을 수 있다. 성남시청 결재 라인이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열린캠프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박찬대 의원은 이와 관련 페이스북에 "근데 뭐? 그래서 뭐?? 이종배 의원님 의정활동 전에 무슨 일 해보셨어요??"라며 반박했다.

 

박 의원은 "성남시정의 최고 책임자로 산하기관의 주요 업무나 경과에 대해서 업무보고를 받는 것 너무 당연한 거 아닌가"라며 "후보님의 대장동 관련 10차례 서명을 보니, 도시개발법과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성남시장이 당근 해야 하는 일들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발구역 지정 및 변경, 개발계획 수립,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계획 인가, 구역지정 등의 고시, 토지세목 고시 등과 지방공기업법 54조에 따른 성남의뜰 출자 승인 등이다. 당연히 해야만 하는 결재인데 무슨 문제가 있나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민간 개발을 통해 이익을 독식하기 위해 작업한 것은 국민의힘"이라며 "완전히 헛다리를 짚고 있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