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6.6℃
  • 구름조금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1.8℃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이재명 "비용 부풀리기 막기 위해 대장동 확정 이익으로 설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대장동 개발 사업의 공공 환수 이익을 비율이 아닌 확정 이익으로 설계한 것에 대해 “건설사 비용 부풀리기, 수수료 등을 막기 위함”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신관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감에서 박찬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연수구갑)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이어 “건설사들이 비용을 부풀리거나 대출자금의 이자를 부풀리는 건 약정하면 된다”며 “1년 이자를 50%, 30% 줄 수 있고 수수료를 막 줄 수 있다. 건설비도 평당 500만원인데 700만원에 계약했다고 불법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이후 박 의원이 '민간사업자 컨소시엄이 금융사 위주로 돼 있다'는 물음에 이 지사는 "대형 금융사 위주로 한 건 안정성 때문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건빌라가 비슷한 시기에 공사를 했는데 자금조달이 안 돼 사업이 중단되는 경우가 있고. 의왕시도 그 이전에 위례신도시 사업도 해봤는데 문제가 있어서 자금조달이 제일 중요했다”며 “일부러 그 사업 금융사 중심으로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대장동 개발 관련 성남시의 사업 파트너가 화천대유가 아닌 금융기관 컨소시업이었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 “심사에 탈락했을 가능성이 높고. 결국 하나은행이 됐는데 1%지분에 숨어있었다”며 “은행들이 수천억 자금을 투자해 투자한 은행과 거기 참여사 주관사 자기들이 결정하는 것이다. 하나은행 그룹이 왜 이렇게 개발이익에 대부분을 특정 선수 받게 한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