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8℃
  • 흐림서울 5.5℃
  • 대전 8.0℃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2.3℃
  • 광주 8.1℃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7.7℃
  • 구름조금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기도 국감 與野 대충돌…"이재명 게이트" vs "국민의힘 게이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정면으로 부딪혔다.

 

이 후보를 정조준하고 ‘대장동 의혹’ 등과 결부시키려는 야당 위원들의 집요한 공격에 맞서 대선 후보를 보호하려는 여당 위원들의 엄호 사격이 전개되며 격렬한 대선 전초전이 펼쳐졌다.

 

국민의힘은 “가난을 극복하고 권력과 돈의 교집합 꼭대기에서 세상을 노려보는 분”이라며 이번 사건을 ‘이재명 게이트’라고 규정했고,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50억 클럽 대부분은 박근혜 정권 당시 인물들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거듭 주장했다. 또 부실 수사로 파장을 막지 못한 책임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탓으로 돌렸다.

 

김도읍 의원(국민의힘·부산 북구강서구을)은 이 후보를 ‘그 분’이라고 언급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 분은 누구인가. 한 번 검토해보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돈을 만든 자,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자기 주머니에 갖고 있는 건 중요하지 않다.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지배력을 행사하면 그 분의 돈”이라며 이 후보를 겨냥했다.

 

또 “대장동, 위례, 백현, 코나아이, 성남FC 등을 통해 알 수 있듯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이용해 1조원이라는 돈도 만들어 쓰는 시대로 만든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며 “화려한 전적이 있어도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다. 엄청난 ‘뉴노멀’을 만들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음주운전·검사사칭 등의 전과와 욕설·여배우 스캔들 등을 언급하며 이 후보의 과거 전력 및 신상 의혹을 공격했다.

 

이어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에 가까운 이유를 보자”며 이후보가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으로 기소됐을 당시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이 후보는 “대장동 ‘그 분’이라고 하시는데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누가 도둑이냐 이야기를 하면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인 게 맞다”며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 의원이 압력을 넣어 LH에서 공공개발을 포기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이 후보는 답을 함과 동시에 ‘돈 받은자=범인, 장물 나눈자=도둑’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대장동 사업으로 이득을 취한 사람이 ‘그분’이라는 취지다.

 

여당도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주장에 목소리를 더하며 대선 주자인 이 후보 지키기에 나섰다.

 

백혜련 의원(더민주·수원을)은 “’그 분’을 이 후보로 보는 것은 팩트와 틀리다. 은유적 의미로 ‘그 분들을 제가 보여드리겠다”라며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50억 리스트’를 PPT화면으로 띄우며 “곽상도, 박영수, 최재경, 권순일 등등 모두 박근혜 정부와 연관된 사람들”이라고 야권의 주장에 반박했다.

 

백 의원은 또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임 검사를 맡았던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를 거론해 “확실하게 조사를 했다면, 대장동, 지금 기존 토건세력들을 쳐낼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제대로 수사를 못해서 두 번의 기회를 다 놓치고 그 사건이 지금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도 답변 시간을 활용해 “(대장동 사태를 막을) 세 번째 기회가 또 있었다”며 백 의원의 주장에 힘을 더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당시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하면서 명백한 부실대출이었는데 수사를 제대로 했으면 공중분해됐을 것”이라며 “또 한 번의 기회는 공공개발을 성남시가 추진할 때 국민의힘에서 당론을 정해서 (공공개발을) 막지 않았으면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고 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