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8℃
  • 흐림서울 5.5℃
  • 대전 8.0℃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2.3℃
  • 광주 8.1℃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7.7℃
  • 구름조금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인천 옹진군·강화군 인구감소지역 선정...정부, 행정‧재정적 지원

 인천시 옹진군과 강화군이 정부 지정 ‘인구감소지역’에 포함됐다.

 

행정안전부는 지역 인구감소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행정‧재정적 지원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각 지역의 인구증감률, 고령화비율, 조출생률 등 지표를 기반으로 인구감소지수를 만들어 전국 시·군·구 89곳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는 인천(강화·옹진군)과 경기(가평·연천군)가 각 2곳씩 포함됐다.

 

인구감소지역이 가장 많은 곳은 경북과 전남으로 각 16곳에 달했다. 이어 강원(12곳)과 경남(11곳), 전북(10곳), 충남(9곳), 충북(6곳)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부산(동구·서구·영도구)과 대구(남구·서구) 등 광역시의 자치구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됐다.

 

인천의 강화·옹진군은 매년 인구 고령화가 심해지고 있는 지역이다. 지난해 강화군의 65세 이상 인구는 2만 3413명으로 전체의 33%를 차지했다.

 

100개가 넘는 섬으로 이뤄진 옹진군도 자연인구가 매년 줄고 있다. 2017년 2만 1573명에 육박했던 인구는 지난해 기준 2만 455명으로 쪼그라들었고, 65세 이상 노인은 전체의 27%에 달했다. 옹진군은 앞서 한국고용정보원의 소멸위기 지자체로도 분류된 바 있다.

 

정부는 내년부터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조성해 매년 1조 원 규모로 10년 간 인구감소지역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또 인구감소 대응에 적합한 2조 5600억 원 규모 국고보조사업 52개에 대해서도 인구감소지역에서 공모할 경우 가점을 부여하거나 사업량을 우선 할당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을 제정해 각종 재정 특례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앞으로 인구감소지역 지원을 위한 맞춤형 특례 및 시책 발굴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