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8℃
  • 흐림서울 5.5℃
  • 대전 8.0℃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2.3℃
  • 광주 8.1℃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7.7℃
  • 구름조금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기도 국감 스톱시킨 ‘강아지 인형’

송석준 국회의원 꺼낸 인형으로 10여분간 정회

 

경기도 국토위 국감장이 송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이천시)이 가져온 강아지 인형으로 인해 10분여간 정회됐다.

 

20일 경기도청 신관에서 진행된 국토위 국감에서 국민의힘 간사인 송 의원은 양의 가면을 쓴 강아지 인형을 책상 위에 올려놓은 채 질의를 시작하려 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여당 의원들은 “이 건 아니다. 뭐하는 거냐. 창피해 죽겠다”며 송 의원을 강하게 질타했다.

 

국토위 국정 감사 반장인 조응천 의원(더민주·남양주시 갑)은 “국감 분위기를 방해할 수 있는 피켓이나 물건 같은 거는 갖고 오지 않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알고 있다”며 인형을 제거할 것을 요청하며 정회를 선언했다.

 

김윤덕 의원(더민주·전북 전주갑)도 “팻말과 마스크에 국감 방해되지 않게 하기로 하지 않았냐”며 “나올만큼 나왔다. 말도 안되는 거 약속지키고 품위를 지키라”며 인형을 가져갔다.

 

이에 송 의원은 “양두구육이다. 공공사업 빙자한 민간사업이라고 하지 말고 떳떳하게 공공 사업 하라는 것이다. 이거(양 가면) 씌워서 얘(인형)는 놔두고 국민들이 판단하면 된다”며 “제가 어떻게 했느냐. 귀엽게 한 거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날 국정감사는 정회된 뒤 10여분이 지나고 14시 50분이 조금 지난 후 송 의원이 강아지 인형을 철수할 것을 선언한 후 다시 재개됐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