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테슬라, 시총 1조달러 ‘천슬라’…렌트카 허츠 ‘10만대 주문’ 효과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1000달러를 넘어서는 ‘천슬라’에 이르렀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장대비 12.66% 상승한 1024.86달러(119만7291원)에 장을 마쳤다. 이에 따른 시가총액 규모는 1조100억달러(1183조원)다.

 

테슬라의 이번 시총 1조달러 기록은 렌트카 회사 허츠의 대규모 주문 발표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외신에 따르면 허츠는 내년 말까지 테슬라 전기차 10만대를 구매 계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10만대는 테슬라 누적 인도 대수 예상치(90만대) 9분의 1 수준이다.

 

허츠의 대규모 주문은 최근 코로나19 방역 완화인 위드코로나로 방역 상황이 바뀌면서 회복되는 여행심리 및 자동차 렌트 수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당 10만대분 인도가격은 약 42억달러로 추산되고 있다.

 

테슬라의 이번 시총 1조달러 업적은 다른 1조달러 글로벌 기업들인 애플·아마존·MS·알파벳(구글 모회사)에 이어 전기차 업체로선 업계 최초로 달성한 기록이다.

 

모건스탠리는 테슬라 주가가 자동차 업계의 칩 부족 사태에도 두드러진 판매 증가세를 보인 점을 높게 사, 테슬라 목표 주가를 1200달러까지 상향 조정했다.

 

[ 경기신문 = 현지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