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7.8℃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7℃
  • 흐림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오월단체, 전두환 부인 이순자 씨 사과에 "진정성 없다" 비판

 

27일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이후 41년여 만에 처음으로 공개적 사과를 했지만, 5·18 민주화운동 단체는 진실성 없는 사과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이날 언론에 “전두환 씨는 지금 자기의 안식을 구할 한 평의 땅도 없는 상황이다. (우리는) 본인이 사과를 못 하고 갔으면 가족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해왔다”고 했다.

 

이어 “막판에 쫓겨서 마지못해 사과하는 느낌이 든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생전에 사과할 기회도 많았고, 전 씨 건강이 악화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 전에라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반감이 극심하고, 시신을 뉠 땅 한 평 없는 상황에서 마지못해서 하는 사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명훈 5·18 유족회장도 “진실성이 없다. 분위기상 면피하려고 한 것 아니냐”고 강하게 질타하며 “고인이 사과했으면 제일 좋았겠지만, 이것(장례) 끝난 후에라도 가족이 기자회견 등으로 정식으로 사과하는 게 옳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면피가 아니라 정식으로 해야 한다. 노태우는 그래도 가족이 반복적으로 사과해 국가장을 해도 국민이 적극적으로 반대는 하지 않은 것”이라며 “손가락 10개가 다 아프지만 새끼손가락 하나라도 달래주는 측면이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 씨는 같은 날 유족 대표로 참석해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밝히며 전 씨의 그간 과오에 대한 사과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