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전두환 측, 부인 이순자 씨 사과 언급 "5·18 관련한 것 아니다"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추도사를 통해 전 씨의 과오 등에 관해 사과를 전달한 가운데 전 씨 측은 사죄 대상에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 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날 오후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보니까 5·18 단체들이 사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데, (이씨가) 5·18 관련해서 말씀하신 게 아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씨가)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잖아요”라며 “진정성이 없다고 하는데, 그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 전 비서관은 전 씨가 대통령으로서 ‘재임 중’ 벌어진 일에 대해서만 이 씨가 사죄한 것이며, 5·18은 전 씨가 취임한 1980년 9월 1일 이전에 발생한 사건이라는 점을 분명히한 것이다.

 

아울러 그는 ‘재임 중 벌어진 일은 예를 들면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에 “시위하던 학생들이 그런 경우도 있고, 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민 전 비서관은 전 씨 측의 사과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재임 중일 때 여러 가지 과오가 있었고 그것 때문에 피해를 본 사람들한테 사과한다는 말은 회고록에도 있고, 그동안 몇 차례 있었다”며 “백담사에 들어갈 때도 했고, 국회 청문회 때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 지금까지 안 하다가 처음 하는 것 같이 얘기하는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앞서 추도사를 통해 “오늘 장례식장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전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