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7.8℃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7℃
  • 흐림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윤석열, 김성태 선대위 사퇴에 "국민 시각에서 결단, 수용할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딸의 ‘KT 특혜 채용’ 논란으로 윤 후보의 선대위 직능총관본부장을 사퇴한 김성태 전 의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윤 후보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작가 특별전을 관람한 뒤 기자들에게 ‘김 전 의원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 임명’과 관련해 “저도 사건이 좀 오래돼서 뭐 잘 기억을 못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의 사퇴에 “본인이 워낙 강하게 (의사를 전달) 하셨기 때문에 수용하기로 했다”며 “그 사건(딸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본인 스스로 억울해하지만, 그래도 국민 시각에서 결단한 것으로 생각되고 그 뜻에 대해서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관련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원톱으로 이끌어가게 되는 것이냐’고 묻자 “원톱이나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인 선거운동 방식과는 조금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선대위라는 것은 선거운동의 헤드쿼터 아닌가”라며 “선거와 관련한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해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인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여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향후 인선에 대해 “일단 거점 인사로 중진들이 맡을 수밖에 없는 자리들을 발표한 것이고, 앞으로는 여러분이 기대하는 당 밖의 많이 분이 이제 동참해서 그 인선안을 최고위에 부의하고 발표해나갈 생각”이라고 청사진을 밝혔다.

 

반면 고(故)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의 ‘대리 사과’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이순자 씨의 대리 사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변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