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4.3℃
  • 구름조금대전 14.4℃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4.1℃
  • 구름조금제주 19.2℃
  • 맑음강화 11.9℃
  • 구름조금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인천 부동산 시장 찬바람 쌩쌩 '실거래 멈춤'

금융권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종부세 등 정부 부동산정책 직격탄

“11월 들어 신도시나 구도심을 막론하고 부동산 매매 중개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영범(57) 한국부동산협회 인천지회장은 지난 8월 이후 아파트가격이 더 이상 오르지도 내리지도 않은 상태로, 거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최근에는 아예 매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부동산협회에 따르면 11월 하반기 기준 인천 아파트 매매가는 0.04% 하락해 지난 9월 0.43%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정부 및 금융권의 주택대출 규제 및 한도 축소, 기준금리 인상, 역대급 종부세 부과 등 각종 악재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수요자들의 매수가 위축되고 자연적으로 매물이 소진되지 못하는 현상이 원도심을 중심으로 빠르게 번지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인천지역의 11월 한 달 간 아파트 매물건수는 1만 6300여 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1만 1100여 건에 비하면 47% 이상 늘어난 셈이다.

 

특히 동구, 계양구 등 원도심 지역의 매물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송도, 청라, 검단 등 지역은 비교적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인천의 원도심 지역 전용면적 59㎡ 기준 아파트의 경우 2억 3000~2억 5000만 원대에 거래됐다. 하지만 최근 4000만~5000만 원가량 떨어졌다.

 

송도국제도시 더샵그린스퀘어 아파트(전용면적 84㎡)는 8월 10억 1000만 원에 거래됐으나 9월 9억 1000만 원까지 하락했다. 인근 e편한세상 아파트(전용면적 70㎡)도 10월 8억 6000만 원까지 올랐으나 이후 8억 4000만 원으로 떨어졌다.

 

청라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전용면적 84㎡)는 지난달 8억 6000만 원대에 머물러 지난 7월에 비해 2억 원 대 하락세를 보이는 등 대부분 인전지역 아파트 가격이 최저 5000만 원에서 2억 원 이상 떨어진 상황이다.

 

하지만 매매는 거의 없다.

 

한편 전세시장은 오름세가 둔화되면서 전반적으로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물건이 감소한데다 금융권 대출제한 강화 등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전세 이동수요 자체가 줄었기 때문이다.

 

김 지회장은 “정부의 주택 정책이 강화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냉각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주택 공급을 늘려 수요자들의 부담을 줄여야지 규제와 제한 정책 만으로 집값을 안정화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