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5.7℃
  • 맑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5.9℃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9.7℃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박윤국 포천시장, 6군단 부지 반환 문제 "맡겨 달라"

 

박윤국 포천시장은 19일 아침 일찍 6군단 정문 앞에서 6군단 부지 반환을 위해 23일째 출근 투쟁을 하고 있는 시민들을 격려하고, 반드시 해결하겠으니 본인에게 "맡겨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철휘 더불어민주당 국방안보특별위원장과 이원웅 경기도 도의원도 함께 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추운 겨울 아침마다 20일이 넘게 출근 투쟁을 하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의 투쟁 덕분에 포천시와 시민의 요구사항을 5·6군단 수뇌부, 국방부, 국무총리 등을 만나 전달하고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여러분의 요구사항인 민관군 협의체 구성을 통한 부지 반환이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지금부터는 제가 책임지고 일하겠다"고 말해 자리에 함께한 시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출근 투쟁을 주도한 연제창 포천시 의원은 "출근 투쟁에 함께 해 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이철휘 위원장께서 힘쓰겠다고 하셨고, 시장님께서 민관군협의체 구성을 약속해 주셨다. 이러한 추세를 보아 출근 투쟁은 잠시 중단하겠다"고 하면서 "6군단 부지 문제는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 포천시민 모두가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의 방문으로 인해 23일간의 시민들의 출근 투쟁은 중단되고, 이후의 결과는 박윤국 포천시장의 몫이 되었다. 

 

[ 경기신문 = 문석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