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8℃
  • 맑음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3℃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2.8℃
  • 광주 2.4℃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2.7℃
  • 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3℃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교회 직장인청년봉사단, ‘그린월드상’ 수상

금상과 동상 수상, 그린월드대사 위촉까지…청년 환경 활동의 세계적 모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지난 15일 개최된 ‘그린월드상 시상식’에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직장인청년봉사단 ‘아세즈와오(ASEZ WAO)’가 그린월드상 금상(2021)과 동상(2022)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앞서 그린애플상 은상(2021)을 받았고 그린월드대사 위촉도 확정됐다.

 

환경보호 의식이 높은 유럽에서 공신력 있는 환경상 중 하나가 ‘그린월드상’이다. 유럽연합(EU), 영국 환경청이 공인하는 이 상은 비영리 국제 환경단체 ‘그린 오가니제이션(The Green Organisation)’이 주관한다.

 

ASEZ WAO는 2020년 그린월드상 금상과 그린애플상 금상을 수상하고 그린월드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그린 오가니제이션은 이 단체의 트리플 업적(그린월드상·그린애플상·그린월드대사) 성과를 기념하며, ASEZ WAO의 이름으로 개발도상국 등에 100그루의 나무를 심어 환경보호 의식을 고취했다.

 

 

이번 수상으로 ASEZ WAO는 ‘No More GPGP’와 ‘Green Workplace’ 프로젝트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No More GPGP’ 프로젝트는 2030년까지 8만 톤에 달하는 플라스틱쓰레기를 수거하자는 목표 아래, ‘더 이상의 쓰레기섬은 안 된다’는 메시지를 세계에 전한다. 지난해까지 31개국에서 910여 회 활동을 시행했다. 더불어 캠페인과 세미나, 포럼을 통해 지역사회의 의식을 증진하고,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기관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지속적으로 활동한다.

 

‘그린 워크플레이스’ 프로젝트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직장 내 절전·절수·절약 활동이다. 참여자들은 온라인을 통해 실천을 약속한 뒤 모니터 끄기, 계단 이용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이메일함 비우기 등 12가지 실천사항을 이행한다. 미국, 말레이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64개 국가에서 2만 1,365명이 참여해 약 75만kg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직장에서 실천사항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시상식에서 로저 월렌스 그린 오가니제이션 대표는 ASEZ WAO가 그린월드상 금상과 동상을 동시에 받은 것을 축하하며 “전 세계 국가들의 매우 치열한 경쟁 속에서 2개 상을 받은 것은 주목할 만한 성취”라고 강조했다. 이어 “ASEZ WAO가 ‘Mother’s Forest’ 프로젝트로 70억 그루의 나무 심기를 목표로 한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다. 여러분이 가진 목적을 이룰 것이라고 확신한다. 우리도 기꺼이 돕겠다”고 칭찬했다.

 

올해 ASEZ WAO는 ‘Mother’s Forest(전 세계 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 사람이 한 그루씩, 전 세계인이 70그루의 나무를 심어 지구를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터전으로 회복하자는 취지다. 기후변화 대응에 필수적인 나무 심기는 기술력이나 설비 등이 필요하지 않고 쉽게 동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더불어 ‘Mother’s Forest’, ‘Green Earth(거리·공원 정화)’, ‘Blue Ocean(하천·바다 정화)’ 등을 세계 각국에서 진행한다.

 

하나님의 교회 김용갑 목사는 “모두가 밝고 건강한 내일을 맞을 수 있도록 미래세대 주역인 청년들이 환경을 살리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며 “지구촌 가족들도 따뜻한 관심을 갖고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어가는 일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ASEZ WAO 회원 푸스칼 쉬레스타 씨는 “회원들 모두 사랑의 마음으로 화합하며 봉사해왔다. 최근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는 ‘Mother’s Forest’ 활동에도 많은 분이 동참해 인류의 보금자리가 한층 더 푸르러지기를 바란다”며 환하게 웃었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