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30.4℃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6℃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1·2형 당뇨병보다 합병증·사망률 위험 높은 ‘췌장성 당뇨병’

아주대병원 연구팀, 췌장성 당뇨병에 대한 임상경과 연구 발표

 

한국인 빅데이터를 이용해 전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췌장성 당뇨병이 2형 당뇨병보다 임상경과가 더 나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췌장성 당뇨병은 췌장의 모든 세포를 파괴해 고혈당 위험성뿐 아니라 저혈당 위험성도 높으며, 흡수장애 및 영양결핍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한다.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한승진 교수팀(이나미 임상강사)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당뇨병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 15만 7523명 중 췌장질환 진단 이후 당뇨병 진단을 받은 췌장성 당뇨병 환자 3629명(2.3%)과 2형 당뇨병 환자 15만 3894명을 비교분석했다.

 

췌장성 당뇨병 환자군은 2형 당뇨병 환자군보다 당뇨병 진단 5년 후 인슐린 치료 비율이 38% 더 높았다.

 

합병증인 저혈당 발생은 85%, 당뇨병성 신경병증·신병증·안병증 발생 위험은 각각 38%, 38%, 10% 높게 나타났다. 또한 심·뇌혈관질환, 말초혈관질환은 각각 59%, 38%, 34% 더 많이 발생했으며, 사망률은 74% 더 높았다.

 

연구팀은 만성·급성 췌장염, 췌장암 등 췌장질환 진단 시 췌장성 당뇨병 발생에 더욱 유의해야 하며, 적극적인 혈당관리와 당뇨병 합병증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승진 교수는 “1형·2형 당뇨병은 비교적 잘 진단되는 반면, 췌장성 당뇨병은 간과하기 쉬워 2형 당뇨병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흔하다”며 “이번 연구로 췌장성 당뇨병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은 당뇨병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인용 지수 19.112)' 온라인판에 ‘외분비 췌장질환에 의한 당뇨병 특성 및 임상과정 : 전국민 건강검진 코호트 연구’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 경기신문 = 정경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