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5.5℃
  • 소나기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6.5℃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성기선·조희연·도성훈, 수도권 진보진영 교육감 후보들 정책연대 선언

“수도권에서 공교육의 대전환 책임지겠다”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수도권 진보진영 교육감 후보들이 “수도권에서 공교육의 대전환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감 성기선 후보 캠프는 24일 성 후보가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와 여의도 국회의사당 기자회견실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정책연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세 후보는 ‘수도권에서 공교육 대전환 책임’을 주제로 정책연대 선언을 채택 및 발표했다. 

 

이들은 “새 정부 교육정책은 시대를 역주행하고 있고 교육이 방치되고 있다. 실패했던 이명박 정부 시대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운다”며 “교육정책 공백 속에서 혼란을 틈타 교육을 밑천으로 정치하는 정치인들이 교육감 후보로 나서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에서 학교를 지킨 것은 정치인이 아닌 교육자였다. 그래서 우리 교육자들이 연대한다”고 설명했다. 

 

 

세 후보는 또 “하나의 생활권으로 통합돼있는 수도권 교육의 시너지를 내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영어 공교육의 대전환 ▲수학교육의 대전환 ▲공교육의 1:1 맞춤형 학습 코칭 역량 획기적 향상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교육과정과 수업혁신 방식 공동 개발 ▲비대면 원격기술 협력을 통한 실시간 국제공동수업/세계시민교육 등을 공약했다.

 

성 후보는 “교육감 선거는 정책을 선택하는 정치판 선거가 아니다. 헌법이 보장하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지방교육의 특수성을 살리기 위해 도입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육감은 교육을 위해 일하는 교육전문가여야 한다. 학생들을 가르친 경험이 있고 교육을 잘 아는 사람이어야 한다”면서 “지방자치 시대에 시대정신을 오롯이 담아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을 실현하는 데 온 힘을 쏟아붓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