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7.4℃
  • 흐림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20.5℃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1.1℃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수원 원로 문인 김훈동 시인 “문학관 건립, 평생의 숙원”

“홀림·떨림·울림’ 전시회 문학관 설립 계기 될 것”
“인문학 도시로 완성되기 위해 문학관 필요해”
“희귀한 서적들 모아 후손들에게 남기고 싶다”

 

“수원에는 문학관이 없어, 소장하고 있는 서적들과 함께 감상의 자리를 마련하고 싶어.”

 

일흔살이 훌쩍 넘은 김훈동(78) 시인은 ‘하루 빨리 수원을 대표할 문학관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에 최근 소장한 옛 시집 200여 종을 감상할 수 있는 ‘홀림·떨림·울림’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수원토박이 김 시인은 이번 전시회가 수원시 문학관 설립의 계기가 되길 희망했다. 김 시인은 “수원이 인문학의 도시로 완성되기 위해 문학 자료들이 모인 문학관이 설립돼야 한다”며 “문학관이 있다면 시민들의 문학 수준이 향상되고 위대한 문학가를 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실제 수원시는 지난 2013년부터 ‘인문학 전문팀’을 만들어 ‘인문학 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당시 수원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이었던 김 시인은 수원시를 인문학 도시로 만들기 위해 고은 시인을 수원시에 자리 잡도록 노력 했다. 또 팔달구 일대의 ‘고은문학관’ 설립에 참여했지만 고은 시인의 성추문 논란이 일면서 설립 계획은 2018년 완전 철회 됐다.

 

김 시인은 “노벨 문학상으로 거론된 고은 시인과 고은문학관이 수원에 자리 잡으면 수원시의 명성을 높일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결국 문학관 설립이 물거품이 돼 아쉬움이 많았다”고 소회했다.

 

 

2015년 당시 고은 시인은 수원시와 연고가 없어 수원문인협회의 반발이 거셌다. 협회는 고은문학관 설립 반대 성명서발표와 기자회견을 가지기도 했다.

 

김 시인은 “문학은 연고와 경계가 없어 박경리 소설가가 통영 출신이지만 문학관은 원주에 있는 것이 가능하다”며 “연고에 연연하지 않고 애향심만으로 수원시 고은문학관 설립을 주장했지만 끝이 좋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시인에게 수원은 고향이자, 자랑이요, 삶의 터전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인은 “수원시 문학관이 생기면 개인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1만여 종의 문학 서적을 기증할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김 시인은 역사적인 자료를 남기기 위해 지난 2010년 1만여 종의 잡지 창간호를 수원박물관에, 2020년에는 4000여 권의 도서를 선경도서관에 기증한 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용운 시인의 ‘님의 침묵’ , 윤동주 시인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장만영 시인의 ‘잊으려도 못 잊어’를 비롯해 조지훈·박두진·박목월 청록파(靑鹿派) 시인의 시집 등 1950~1960년대에 출간된 시집, 미니시집 등 66권을 전시했다. 김 시인의 시집 ‘틈이 날 살렸다’ 도 볼 수 있다.

 

방문객들은 우리나라 최초 시 이론서인 ‘현대시작법’, 이상 문학의 범주를 최초로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상전집’ 등 귀중한 서적을 접할 수 있다.

 

 

김 시인은 “활자로 된 자료는 후대에 남길 수 있는 기록”이라며 “희귀한 서적들을 모아 후손들에게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김 시인은 전시한 서적들 중 서정주‧박목월‧조지훈의 ‘시창작법’을 으뜸으로 뽑았다. ‘시창작법’은 자신에게 울림을 준 스승이라 평가하며 “창작의 방향을 알려줘 시인으로 양성해준 교본”이라고 말했다.

 

김 시인은 방문객들에게 이번 전시회가 시라는 청량제로 정신을 맑게 깨우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김 시인은 “시란 우리말을 은유와 상징으로 함축해 지은 언어의 집이기에 전시회 방문객이 보자기를 풀듯 시 한 줄의 의미를 펼쳐보라”고 강조했다.

 

수원 선경도서관 1층 중앙홀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된다. 도서관 운영시간이면 언제든 방문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 경기신문 = 정창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