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역대 도지사, 경기북도 설치 ‘반대’…더 이상 정치적 도구로 활용돼선 안 돼”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정책토론회’…당위성과 비전 토론
고태현 경기신문 부장 “역대 경기도지사, ‘북도’ 정치적 도구로 활용”

 

고태현 경기신문 정치부장은 “역대 경기도지사들이 반대하며 오랜 시간동안 미뤄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가 더 이상 정치적 도구로 활용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고 부장은 24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세션1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당위성과 비전’ 토론을 통해 “1987년 경기북도 설치가 처음 논의된 이후로 35년의 세월이 흘렀는데 이는 개인의 정치적 욕심 때문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도 설치는 오랜 시간 정치적 도구로 활용돼 왔다”며 “매번 도지사 선거 때마다 북부지역 표를 많이 얻은 쪽이 당선되면서 도지사가 되는데 도움이 많이 됐지만 사실상 북도 설치에 대해선 계속해서 외면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인재, 손학규, 김문수, 남경필,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들은 북도 설치를 전부 반대했는데 이유는 경기도가 정치적 위상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본 것 같다”며 “공통적으로 경기도가 나뉘는 게 아니라 합치는 게 더 낫다는 주장을 해왔다”고 꼬집었다. 

 

고 부장은 “역대 도지사들이 (경기북도 설치를) 반대해왔는데, 그래서 북부가 발전이 됐느냐고 묻고 싶다”며 “정치적인 득실을 따지면서 도민들의 현실을 외면한 건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북부는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인데, 북부의 잠재력을 꿰뚫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경제 전문가로서 바라본 관점에 동의한다”며 “역대 도지사들과 정반대의 행보를 보임으로써 도민들이 현실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제시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