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23년간 소외계층 살핀 ‘안양 유쾌한공동체’ 재개발로 문닫을 위기

안양역세권 재개발사업…무료급식소·노숙인 쉼터 철거 위기
지역 내 노숙인들 돕기 위해 1998년 설립…주민들도 호응
안승영 대표 “취약계층 지원할 시설·정책 양성화해야”

 

“23년간 운영된 무료급식소·노숙인 쉼터가 사라지지 않도록 시민들의 관심이 절실합니다.”

 

(사)유쾌한공동체의 대표 말이다. 안양역 인근에서 무료급식소·노숙인 쉼터를 운영하는 유쾌한공동체는 일대가 재개발을 앞두고 있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시설 일대는 현재 지하 4층~지상 35층 규모의 아파트 8개동(853가구)이 들어서는 ‘안양역세권 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근처에서 떡집을 운영하는 이춘배 씨(가명, 57세)는 “재개발로 시설들이 사라진다는 건 독거노인·노숙인들을 쫓아내는 것”이라며 “이들도 지역에서 공존하며 살 수 있도록 시가 슬기롭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체는 1998년에 불어닥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 위기 시절부터 늘어나는 거리의 노숙인들을 돕기 위해 결성됐다. 공동체는 안양뿐만 아니라 과천·의왕·군포 등 경기 중부 지역에서 노숙인·독거노인 등에 도움을 제공했다.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무료급식소에 하루 100여 명의 노숙인·독거노인들이 찾아와 식사한다. 무료급식소 인근에 사는 주민 조대선 씨(60세)는 “무료급식소가 그간 쓸쓸히 사는 어르신들과 오갈 곳 없는 노숙인들을 살리는 데 큰 공헌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근처에 있는 노숙인 쉼터 ‘희망사랑방’은 노숙인들에게 간단한 상담이나 치료를 제공하며, 자립할 수 있도록 취업안내도 진행한다. 쉼터를 찾는 노숙인 최기풍 씨(가명, 63세)는 “이곳이 없어지면 노숙인들은 어디 가서 도움을 받을 수 있겠나”라고 안타까워했다.

 

공동체는 오늘 10월까지 시설을 옮겨야 하지만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타지에서 비슷한 규모의 시설을 운영하려면 보증금 2억 원과 월세 1000만 원이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안승영 대표는 안양시가 취약계층 청사진 재설계·공식 돌봄 시설 건립 후 위탁 등 대책마련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시에서 이전에 필요한 보증금과 구조 변경 비용을 일부 제공하기로 했지만, 살인적인 부동산 비용을 고려하면 부족하다”면서 “지역에서 노숙인·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시설·정책을 이 기회에 양성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동체는 8월 중 간담회를 개최해 이 문제를 지역사회에 공론화 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임석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