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조금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4.4℃
  • 구름조금광주 2.2℃
  • 흐림부산 6.6℃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5.2℃
  • 흐림보은 -1.7℃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유정복 vs 민주당 시의원' 인천e음 캐시백 축소 책임공방 과열

28일 합동성명 발표 "핑계거리 찾을 시간에 민생회복 방법 찾아야"

 

유정복 인천시장이 인천e음 캐시백 축소는 민선 7기에 결정된 일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민주당 인천시의원들이 반발에 나섰다.

 

인천시의원 중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28일 합동성명을 내고 "유정복 시장은 핑곗거리를 찾을 시간에 민생회복 방법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실관계부터 바로 잡겠다"며 "인천e음 캐시백 예산은 2019년부터 한 번도 1년분 예산을 세운적이 없다. 급변하는 경제와 코로나 상황을 봐가며 추경을 통해 예산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월 정부 이관 때 발목잡지 않으려 대부분의 결재사항을 행정부시장에게 이관했지만 캐시백 정책만큼은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캐시백 10% 유지처럼 경제적 효과가 있는 정책이 있으면 조속히 내놓길 바란다”며 “전임 정부의 흔적 지우기 대신 민생정책을 내놓는다면 얼마든지 협력하겠다"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