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쌍용차, 19개월만에 1만대 돌파…신차 토레스 효과

 

쌍용자동차가 신차 토레스 효과로 인해 지난 7월 내수 6100대, 수출 4652대를 포함 총 1만75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실적은 토레스 출시에 따른 판매물량 증대로 지난 2020년 12월 이후 19개월만에 1만대 고지에 다시 올라섰다. 특히 내수와 수출 모두 상승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31.8% 늘어났다.

 

쌍용차는 지난달 15일 토레스 1호차 전달 이후 2주 만에 2752대를 판매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토레스의 계약물량이 약 5만대가 넘는 상황에서 신차에 대한 안정적인 양산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달 11일부터 평택공장을 2교대로 전환 운영 중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수출 상승세와 함께 토레스 출시 영향으로 지난 2020년 이후 19개월 만에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며 “2교대 전환을 통해 공급능력이 큰 폭으로 증가한 만큼 토레스는 물론 적체 현상을 빚고 있는 수출 물량 적기 공급을 통해 하반기 판매물량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방기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