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2.6℃
  • 연무대전 5.0℃
  • 연무대구 7.7℃
  • 맑음울산 8.3℃
  • 연무광주 5.7℃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은행 예대금리차 비교공시…과도한 이자 줄어들까?

 

시중 은행의 이자 장사를 견제하기 위한 예금 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를 22일부터 공시한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준비한 ‘금리정보 공시제도 개선방안’에 따라서 은행연합회 홈페이지를 통해 시중 은행의 예대금리차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예대금리차는 평균 대출금리(해당 월에 신규 취급한 가계대출 및 기업대출의 가중평균금리)에서 저축성 수신금리(해당 월에 신규 취급한 순수저축성예금 및 시장형 금융상품의 가중평균금리)를 뺀 값으로 산출하고 공시는 매월 실시하게 된다.

 

예대금리차 산출 대상은 전달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정하고, 대출금리는 신용평가사의 신용점수를 50점 단위로 구간을 나눠 총 9단계로 공시된다.

 

한편 시중 은행들이 예대금리차를 줄이기 위해 경쟁적으로 수신금리를 인상하면 결과적으로는 대출금리 인상해 이용객들의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 경기신문 = 방기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