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4.7℃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2.6℃
  • 광주 0.7℃
  • 맑음부산 -0.8℃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역대급 태풍’ 힌남노, 고비는 ‘6일 오전’…기상청 “나가지도 말라”

제11호 태풍 ‘힌남노’ 6일 새벽 1시 제주 최근접
기상청 “상황 살피러 나가지도 말라, 안전한 곳 머물 것”
유희동 기상청장 “경로 의미 없어”…12시간이 ‘고비’

 

한반도가 강한 세력으로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의 영향권에 접어들며, 6일 오전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힌남노는 오후 2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290킬로미터(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킬로미터로 북상 중이다. 힌남노가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시점은 6일 새벽 1시, 경남 해안 도달은 이날 아침 7시 전후로 예상된다.

 

힌남노의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30헥토파스칼(hPa)과 시속 180킬로미터로, 강도는 ‘매우 강’이다. 이는 1959년 ‘루사’나 2003년 ‘매미’보다 큰 위력으로, 전국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이날 보고(브리핑)에서 “지금부터는 시설물 점검 등의 단계가 아니라 인명피해 예방 단계”라며 “외출을 한다거나 상황을 살피러 나가지도 말고 안전한 곳에 머물며 인명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희동 기상청장도 전날 밤 KBS1 뉴스에서 이번 태풍에 대해 “경로가 동쪽이냐 서쪽이냐 하는 논의는 아무 의미가 없다”며 “워낙 크고 강력한 태풍이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서나 무조건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할 상황”이라 강조하기도 했다.

 

유 청장은 “모든 태풍은 어느 지역에서나 시작과 끝 시점이 길어야 12시간”이라며 “12시간 동안은 국민들께서 모든 불편함을 감수하시더라도 모든 대비를 해주셨으면 좋겠다. 안전한 곳에 계셔달라”고 전했다.

 

기상청은 6일까지 전국에 100~300밀리미터(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특히 제주도에는 600밀리미터 이상, 남해안에는 400밀리미터 이상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