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0.5℃
  • 서울 -0.2℃
  • 비 또는 눈대전 2.2℃
  • 대구 3.1℃
  • 울산 4.0℃
  • 광주 4.9℃
  • 부산 5.1℃
  • 흐림고창 5.4℃
  • 제주 11.3℃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5℃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수원서 4년간 아동 학대 2300여 건 발생…“가해자 86%가 친부모”

2020년 670건에서 2021년 1097건으로 63.7% 증가
학대 가족 유형 ‘친부모 가정’이 61.1%로 가장 많아

 

수원시에서 최근 4년간 2300여 건의 아동학대가 발생했는데 가해자 86%가 친부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지방행정발전연구원의 아동 학대 실태조사 및 보호정책 연구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지난 3월부터 6개월 동안 2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아동 학대 의심사례 신고접수 건수는 2018년 918건, 2019년 970건, 2020년 670건, 2021년 1097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아동 학대로 판단된 사례는 남아 1132건, 여아 1225건으로 총 2357건이다.

 

피해 아동 가족 유형은 ‘친부모 가정’이 61.1%로 가장 많았고 ‘모자 가정’(15.5%), ‘재혼 가정’(7.3%) 순이었다.

 

학대 행위자는 친부 49.3%, 친모 37.5%로 친부모(86%)가 대다수이며 계부 3.7%, 계모 0.7%, 양부·양모 0.3%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아동 학대 보호정책 수립 방안으로 ‘아동 부담 최소화를 위한 대응 절차 개선’ 등을 제안하고 ‘피해 아동 진술 최소화 시스템 구축’ 등 세부사업을 제시했다.

 

시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2월 6일 ‘아동정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아동 학대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한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 아동보호정책을 더 촘촘하게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세영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