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0.1℃
  • 서울 -1.9℃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2.2℃
  • 맑음울산 -1.0℃
  • 광주 -0.6℃
  • 맑음부산 0.4℃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5℃
  • 맑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野 “尹 취임식에 천공스승 제자 참석…국민 억장 무너진다”

尹 대통령 취임식에 천공스승 제자 2인 참석 논란
천공, 尹 후보 시절 건진법사·무정스님 무속 논란 중심인물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에 천공스승의 제자가 초대되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국민의 억장을 무너지게 한다”고 말했다.

 

김현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역대 대통령 중 취임식 명단으로 이렇게 많은 논란이 일었던 적은 없다. 이쯤되면 천공에게도 초대장을 보낸 것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가지도자인 대통령 취임식에 욕설 유투버, 주가 조작범, 통장잔고증명서 위조범이 초대된 것도 부족해 무속인이 초대된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때부터 계속해 무속인 관련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그런데도 취임식에 초대하다니 무속인과의 관계를 끊을 수 없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행정안전부에서 취임식 명단을 일체 파기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논란이 일자 민주당에 보내온 답변서엔 참석자들의 성(姓)만 담겨있었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국민께서 취임식마저 거짓과 논란으로 점철된 정부로 규정하기 전에 대통령은 숨김없이 취임식 초청명단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대통령 취임식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요신문은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조언자로 알려진 천공스승의 핵심 측근 두 명이 지난 5월 10일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천공은 지난 대선 정국에서 윤 대통령 부부의 멘토로 알려지며 건진법사·무정스님 등과 무속 논란의 중심에 있던 인물이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