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인천시의회 도시계획·개발사업 조사 특위, 서구 검단중앙공원 등 방문

11일 송도유원지·송도 6·8공구 방문
“효율성과 공익적 가치 높이겠다”

 

인천시의회 도시계획·개발사업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가 6일 서구 검단중앙공원과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 현장, 용현·학익구역 1블록 등을 방문했다.

 

검단중앙공원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왕길동 산4-1 일원 땅 60만 5733㎡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시에 기부하고 나머지 땅에 주거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민선6기 때 민간특례 사업으로 추진됐지만 민선7기에 재정사업으로 바뀌면서 이중행정 논란이 일었다.

 

효성구역 도시개발 사업은 계양구 효성동 100번지 일원에 면적 43만 4922㎡ 공동주택 3998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올해 4월 시 도시계획위원회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사업지 내 완충녹지 4469㎡를 준주거용지로 변경하고 학교 용지 1만 3075㎡를 폐지하는 것이 뼈대다.

 

하지만 수익을 볼 수 없는 학교용지와 완충녹지를 없애고 민간사업자의 이익을 늘릴 수 있는 준주거용지를 확대하는 것이 특혜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용현·학익 1블록 도시개발사업도 갈등이 끊이질 않았던 사업이다. 이 사업은 154만 6000㎡ 땅에 공동주택 1만 3149가구 등을 짓는 것이 뼈대다.

 

시와 사업시행자 DCRE는 갈등을 겪고 있다. 용현·학익 사업 구역 내 1-1단지 공동주택 층수를 당초 2016년 환경영향평가에서 검토한 층수 14∼18층과 달리 고층 22∼42층으로 바꿔 착공했고, 이 과정에서 환경보전방안 재협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김대중 위원장 등 행정사무조사 특위 위원들은 “관련 사업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를 통해 대안을 제시하고 효율성과 공익적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행정사무조사 특위는 오는 11일 송도유원지와 송도 6·8공구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볼 예정이다.

 

행정사무조사 특위는 인천시 소관 도시계획·도시개발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효성사업 도시개발사업, 용현·학익구역 도시개발사업, 서구 검단중앙공원 사업, 송도 6·8공구 개발사업, 송도유원지 용도변경 등 5개 사업을 조사한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