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공공도서관 대출 1위는…20대는 김초엽, 30대는 오은영 육아서

국립중앙도서관, 최근 3년간 20∼30대 대출 현황 분석 결과


20∼30대 젊은 세대가 최근 3년간 공공도서관에서 빌린 책 가운데 소설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도서관은 2019년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3년간 20∼30대 청년들이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빌린 책 상위 50권과 대출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도서관 정보나루'(data4library.kr)의 대출 데이터 2억9천58만여 건을 분석했다.

 

대출 도서 상위 50권을 분석한 결과, 20대에서는 김초엽 작가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이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지구에서 한아뿐'(정세랑), '아몬드'(손원평) 등의 순이었다.

 

상위 50권 가운데 소설은 34권으로, 68% 비중을 차지했다.

 

30대 역시 소설 비중이 34%로 가장 컸으나, 대출 1위는 육아서였다.

 

이들이 최근 3년간 가장 많이 빌린 책은 육아 전문가로 잘 알려진 오은영 박사가 쓴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가 였다. 오 박사의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역시 많이 빌린 책 4위에 올랐다.

 

30대는 소설뿐 아니라 경영관리·금융(20%), 육아(16%), 에세이(14%) 등 여러 분야의 책을 빌렸다.

비문학 분야에서 빌린 책을 보면 20대와 30대의 차이가 두드러졌다.

 

20대는 경영관리, 프로그래밍·전산학 분야 중에서도 취업 관련 도서 대출이 많은 편이었다. 반면, 30대는 육아·유아 및 초등교육, 금융, 식품과 식료 등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엔데믹에 대한 기대가 점차 커지면서 여행 책 대출도 크게 늘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20∼30대의 대출 건수를 보면 대표적인 휴양지인 하와이, 괌, 사이판 등 오세아니아 관련 도서 대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86.7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미술 전시(54.47%), 드로잉·수채화(46.95%), 달리기·마라톤(37.35%) 분야에서 대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