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4.7℃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2.6℃
  • 광주 0.7℃
  • 맑음부산 -0.8℃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오락가락 이른 추위에 ‘삭제’된 가을 날씨…왜?

11일 아침 전국 10도 아래로 쌀쌀…첫눈 관측되기도
기상청 “북쪽 찬 공기와 강수 동반돼 기온 낮아져”
모레부터 3~5도 가량 올라

 

최근 전국적으로 기온이 10도 아래로 크게 떨어지고 일부 지역에선 첫눈이 내리는 등 때이른 추위가 이어져 그 원인에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은 5도 내외로 올 가을 가장 추운 아침으로 기록됐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 등 일부 지역의 기온은 0도 내외로까지 떨어져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릴 수 있는 수준으로 예보됐다.

 

또한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는 전날 소백산 연화봉에 3시간 가량 첫눈이 내렸다고 밝혔다.

 

같은 날 설악산에서도 1cm 미만의 첫눈이 관측됐는데, 지난해(10월 19일)보다 9일 빠르고 2020년(11월 3일)보다는 24일 빨리 내렸다. 이외에도 이날 전국적으론 낮 기온이 11~19도로 20도가 안 되는 등 낮은 기온과 강한 비바람이 오락가락 이어졌다.

 

이에 일부 시민들은 패딩 등 두꺼운 외투를 입고 외출을 했고, 누리꾼들도 ‘겨울 날씨’가 됐다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우리나라 북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왔고, 강수가 동반되다 보니 그 영향으로 눈이 내리고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기상청의 우리나라 주변 상공 5km 일기도를 보면, 북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전날보다 더 많이 내려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높은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기 때문에 더 춥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다”며 “오늘 내일 아침 기온이 5도 내외로 낮고 모레부터 다시 오르겠다”고 부연했다.

 

기상청은 “산지에는 어제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등산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모레 아침 기온은 내일보다 3~5도 가량 오르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