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1.5℃
  • 박무서울 -0.5℃
  • 연무대전 -2.6℃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3.2℃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이재용 '뉴삼성' 시동...'성별·국적 관계 無 성과주의 인사' 눈길

삼성전자, 5일 사장단 정기 인사 실시...연공서열·성차별 배제 '성과주의' 인사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 유지·이영희 사장, 비(非) 오너가 출신 첫 여성 CEO 자리

 

이재용 삼성 회장이 이끄는 뉴삼성의 첫 정기 사장단 인사가 진행됐다. 특히 이 회장이 지속적으로 강조해온 인재와 기술 중시 경영철학도 이번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최근 승진 7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9명 규모의 2023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는 네트워크 사업의 성장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발탁했다.

 

우선 삼성전자는 한종희 DX(완제품) 부문장 부회장과 경계현 DS(반도체) 부문장 사장의 '투톱' 체제를 유지함에 따라 안정 속에 변화를 추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반도체 사업의 개발과 제조 역량 강화에 이바지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핵심사업의 미래 대비 경쟁력 강화 의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했다.

 

김우준 삼성전자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은 서울대 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품전략그룹장, 차세대전략그룹장, 전략마케팅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그는 영업·기술·전략 다양한 분야에 걸쳐 비즈니스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남석우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 제조 담당 사장은 반도체 공정개발 및 제조 전문가로 반도체연구소에서 메모리 전 제품 공정개발을 주도했다. 메모리·파운드리 제조기술센터장과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을 수행하며 반도체 공정 및 제조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반도체연구소장 사장은 DRAM/플래시 메모리 공정개발부터 양산까지 반도체 전 과정에 대한 기술 지배력을 발휘하며 메모리 사업 글로벌 1위 달성에 기여했다.

 

삼성전자는 "송 사장 승진과 함께 반도체 사업 CTO로서 반도체 전 제품의 선단 공정 개발을 선도하며 반도체 기술 경쟁력 강화를 주도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백수현 삼성전자 DX부문 커뮤니케이션팀장 사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양걸 삼성전자 중국전략협력실장 사장이 승진 명단에 올랐다.

 

또 이번 인사에서는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사장이 배출됐다. 이영희 삼성전자 DX부문 글로벌마케팅실장이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사장이다.

 

삼성전자는 "이영희 사장은 로레알 출신의 마케팅 전문가로 2007년 삼성전자에 입사 후 갤럭시 마케팅 성공 스토리를 만들고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제고에 크게 기여하는 성과를 거두며 고객 가치·경험 중심 회사로의 성장을 선도해 왔다"며 승진 이유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인재와 기술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이 반영됐다. 이 회장은 앞서 "성별과 국적에 관계없이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철학을 공고히 한 바 있다. 삼성전자 역시 "네트워크사업 성장에 이바지한 차세대 주자가 사장으로 승진했고, 사업부장에 보임됐다"고 부연했다.

 

한편 지난 10월 사임한 이재승 전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의 공석은 이번 인사에서 채우지 않았다.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에서 후임 인사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 경영 안정을 도모하는 동시에 미래 준비를 위한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고객 중심의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