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흐림동두천 5.3℃
  • 흐림강릉 4.9℃
  • 흐림서울 7.2℃
  • 흐림대전 7.5℃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7.2℃
  • 흐림광주 9.1℃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8.9℃
  • 제주 8.9℃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6.6℃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차일피일 미뤄지는 부천 소각장 광역화 여부…결정 기다리는 인천시 ‘답답’

부천시 결정에 따라 인천시 소각장 사업 방향 결정 가능
인천시 “부천시와 계속 논의 중…고민 이해하지만 늦어지니 난감”

 

경기도 부천시가 여전히 소각장 광역화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광역화뿐만 아니라 시설 이전 여부와 대상지까지 다시 검토하는 상황에 인천시는 답답하기만 하다. 


부천시는 현재 소각장 광역화와 이전 여부, 이전 후보지 등을 검토 중이라고 7일 밝혔다.

 

특히 광역화보다 시설 이전 여부와 이전 후보지를 결정하는 것을 우선 고려하고 있어 사실상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수준이다.

 

지난 9월만 해도 인천시는 조만간 부천시가 광역화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부천시의 결정이 계속 미뤄지는 데다 입지 선정부터 다시 검토하자 난감해졌다.

 

당초 인천시는 부평·계양 지역에 소각장을 짓는 대신 부천시에 광역소각장 건립비용과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소각장을 함께 쓰기로 했다.

 

행정절차는 마무리됐고 부천시장 결정만 남은 상태에서 부천시민들이 광역화 계획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결국 광역화 여부가 지방선거 쟁점으로 떠올라 상황이 이지경까지 왔다.

 

긴 고민 끝에 부천시가 광역화를 선택한다면 인천시는 걱정을 한시름 놓을 수 있다.

 

문제는 광역화가 무산됐을 때다.

 

인천시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타당성 용역 등을 진행하는 등 부평·계양 지역 쓰레기를 처리할 소각장을 짓기 위한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진행해야 한다.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인천시는 2020년 권역별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면서 부평·계양구 권역 소각장 대상지로 계양테크노밸리 신도시 땅을 검토했으나, 주민과 정지권 반발로 부천시 소각장을 함께 쓰는 방향으로 계획을 바꿨다.


인천시는 일단 광역화를 염두에 두고 준비 중이다. 광역화로 결정되면 인천시는 부천시와 사업비 부담, 사후 운영 관리 등의 내용이 담긴 기본 협약을 맺는다.


인천시 관계자는 “부천시와 계속 논의하고 있다. 신중해야 하는 사안이라는 것은 이해하지만 인천시 혼자 결정을 내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답답하다”며 “합의과 무산 두 가지 경우에 대비해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