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9.2℃
  • 흐림대전 8.7℃
  • 흐림대구 7.6℃
  • 흐림울산 7.2℃
  • 흐림광주 10.0℃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10.1℃
  • 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8.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청라 IHP 1만 1500평 땅 매각 불발…내년 다시 주인 찾는다

계약 직전까지 갔지만…업체 사정으로 불발

 

인천 청라국제도시 첨단산업단지 IHP 내 F1-1 3만 8021㎡ 땅 매각이 불발됐다.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F1-1은 입주계약 바로 전 단계까지 갔지만 업체의 사정 때문에 계약이 불발됐다.

 

IHP에서 분양이 이뤄지는 전체 산업시설용 땅 64만 5080.6㎡ 중 현재까지 팔리지 않은 곳은 12만 665㎡이다.

 

외투기업이 들어와야 하는 F2-3 8만 2644㎡와 자동차·IT·소재·로봇 기업이 들어와야 하는 3만 8021㎡가 팔리지 않은 것이다.

 

산업시설용지는 업종에 따라 F1(자동차·IT·소재·로봇), F2(외국인투자), F3(IT·소재·로봇 및 첨단산업집적센터), LF(장기임대) 등으로 나뉜다.

 

앞서 LH는 IHP 땅이 장기간 팔리지 않아 골머리를 앓았었다. 외투기업 유치가 사실상 어려운 점, 각 필지 면적이 지나치게 넓은 점, 고금리에 따른 경기 악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LH는 업체명을 정확히 밝히진 않고 있지만 3만 8021㎡ 달하는 땅을 379억 5183만 원에 구입할 정도면 중소기업은 아닐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 다시 분양한다는 방침이지만, 부동산 경기가 좋지 않은 시점에서 원활하게 계약이 성사될지에 대한 우려가 큰 모양새다.

 

LH 관계자는 “F1-1필지는 F1필지 중 가장 큰 필지”라며 “자금력 있는 기업이 다시 문을 두드릴지는 내년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