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4℃
  • 대전 2.2℃
  • 대구 3.0℃
  • 울산 2.7℃
  • 광주 4.6℃
  • 부산 4.4℃
  • 흐림고창 4.6℃
  • 제주 9.2℃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민주당 “도교육청, 사과 없으면 추경·사업 집행 보이콧”

“10·29 참사 망언·특정 재단 후원금 의혹 논란에 책임 물을 것”
도교육청, 사과 및 징계 논의 없어…양측 갈등 쉽게 안 풀릴 듯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8일 전날 임태희 교육감의 업무 보고 발언과 관련해 “사과하지 않으면 추경, 사업 집행 등에서 당 차원의 강력한 행·재정적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민주당이 사실상 ‘보이콧’을 선언한 것인데 도교육청은 이에 대한 사과는커녕 내부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어 양측의 갈등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 황대호(수원3) 수석대변인은 이날 경기신문과 통화에서 “10·29 참사 망언, 특정 재단에 대한 후원금 의혹 논란 두 가지 문제에 대해 정치·행정적 책임을 묻겠다”며 “그럼에도 반성이나 해명이 없는 태도로 일관한다면 민주당은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황 수석대변인은 5분 발언을 통해 10·29 참사 당시 도교육청 고위 공무원의 “학생보다 교사가 더 걱정”이라는 발언을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임태희 교육감은 업무 보고 자리를 빌어 “이 문제는 상당히 이해할 수 없는 보도로 시작됐다”며 “저도 문해력이 높지는 않지만, 그런 식으로 이해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반박했다.

 

임 교육감은 ‘교육감과 깊은 연관이 의심되는 재단을 위해 임기제 공무원을 대상으로 후원금을 모집했다’는 의혹 제기에는 “감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황 수석대변인 등 민주당 대변인단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보다 교사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발언이 학생들의 생명을 위하지 않기 때문에 나온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어제 5분 발언의 핵심은 언론 보도에 대한 해명과 교육청의 입장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자로서 공감능력이 부족한 측근을 질책하기는커녕 이들의 문제를 지적하는 언론과 의회에 대해 임태희 교육감이 보여준 태도는 심히 우려스럽다”며 “이는 현재 유가족들과 국민들이 느끼는 감수성을 전혀 헤아리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 “참사에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할 것이었다면 후원금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히 밝혔어야 한다”며 “후원금 의혹이 사실일 경우 1년의 징역 등 법적 처벌을 받는 불법행위다. 이 부분을 바로잡고 진심어린 사과를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도교육청은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오히려 10·29 참사 관련 발언과 관련된 사과 논의도, 발언한 고위 공무원에 대한 징계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발언한 내용에 대한 진상조사가 끝났는데 아이들보다 교사가 중요하다는 취지가 아니었기 때문에 정식감사 및 징계 대상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 부분에 대한 논의도 하고 있지 않다”며 “혹시나 준비라도 하게 되면 그때 알리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김기웅‧정해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