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6℃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부천시 대장동 쓰레기소각장 단독시설로 조성되나

지역주민 반발로 광역화 철회 가닥

부천시가 인근 주민들의 반발에 따라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자원순환센터) 광역화를 단독시설로 조성하는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부천시는 신규 건립 소각장을 광역시설이 아닌 자체 발생 쓰레기만 처리하는 단독시설로 조성하는 방안으로 검토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앞서 시는 2020년 11월 기존의 소각장을 광역화해 인천 계양, 서울 강서와 사용할 계획이었다. 광역소각장을 추진하면 50%를 국도비로 지원받을 수 있어 재정적 부담도 적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천 대장동 소각장 인근 주민들이 타 지역 쓰레기까지 받을 수 없다며 반발해 사업 추진이 장기간 난항을 겪었다.

부천시는 서울 강서구가 광역화를 하지 않기로 발표함에 따라 부천시도 단독시설로 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부천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은 1일 300t의 처리 용량을 갖췄지만 시설 노후화로 200t만 소각하고 나머지 100t은 수도권매립지로 보내고 있다.

단독소각장을 설치할 경우 부천시가 부담해야 하는 사업비는 광역시설(900억원)보다 3배 많은 270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단독소각장을 운영할 경우 1일 쓰레기 처리량을 500t으로 늘릴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서울 강서구가 광역화를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고, 부천시는 단독으로 가는 방향으로 설정해 검토중인 단계"라며 "조만간 최종 결정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용권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