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7.1℃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0.5℃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22.5℃
  • 맑음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기획] 인천교통공사 관리 인천종합터미널, 시민 혈세로 막무가내 운영

[‘공정·정의·상식’ 없는 인천교통공사 인천터미널, 그곳에서 무슨 일이…②]
연차 사용 시 직원 개인계좌로 미리 받은 연차수당 송금하기도

 

3년 계약, 하지만 매년 계약서를 다시 써야 한다. 회사의 부당한 처사에 눈이 있어도 감아야 했고, 귀가 있어도 못 들은 척해야 했고, 입이 있어도 다물어야 했던 전·현직 직원들은 한낱 기계 부속품과 같았다고 입을 모은다. 성희롱·갑질에 버티지 못한 직원들은 회사를 떠나면서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 남아있는 직원들은 생계를 이유로 수치심과 부당함을 감내하고 있다. 인천교통공사가 위탁 운영하는 인천종합터미널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다. 3년마다 뽑는 도급업체 대표는 공사 퇴직자의 자리다. 공사에서 파견한 관리인(파트장)과 선후배 사이인 셈이다. 10년 가까이 전·현직 공사 직원이 인천터미널 운영을 좌지우지하면서 이른바 ‘카르텔’이 형성된 꼴이다. 경기신문은 ‘공정·정의·상식’을 찾아볼 수 없는 인천교통공사 인천터미널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왜 비정상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세 차례에 걸쳐 집중 파헤쳐 본다. [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① 인천교통공사 관리 ‘인천종합터미널’서 성희롱·갑질 의혹 불거져

② 인천교통공사 관리 인천종합터미널, 시민 혈세로 막무가내 운영

③ 인천터미널 업무도급, 9년째 인천교통공사 출신에게…전·현직 ‘철피아’ 유착

 

“인천종합터미널 위탁·운영은 만성 적자다. 하지만 인천시에서 공공성을 이유로 인천교통공사에 맡겼다.”

 

다수의 공사 관계자의 한결같은 목소리다.

 

인천터미널에서 일어나고 있는 각종 불합리한 상황들에 대한 이유라고 보기에는 궁색할 뿐이다.

 

지난 2013년~2020년까지 매년 15억 6000만 원씩 124억 8000만 원. 2021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21억 6000만 원씩 64억 8000만 원. 도합 189억 6000만 원.

 

그동안 인천교통공사가 인천종합터미널 임대료로 롯데쇼핑㈜에 낸 인천시민의 혈세다.

 

공공성을 위해 투입되는 세금을 인천시민들이 이해하고 있는 만큼, 공사의 철저한 관리·감독 아래 투명하고 깨끗한 인천터미널 운영이 이뤄져야 한다.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인천터미널의 전·현직 직원들은 법적으로 부여되는 유급 휴가인 연차조차 쓰기 부담스럽다. 일반적인 회사에서는 매년 정해진 연차를 부여하고 여기서 사용하지 못한 휴가는 돈으로 돌려준다.

 

하지만 인천터미널 직원들은 매달 급여명세서에 연차수당이 이미 포함돼 있다. 연차를 쓰는 달의 월급이 평소보다 적어 사용이 꺼려질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직원들이 연차를 쓰지 않자, 노동청에서 연차 사용이 적다는 지적까지 들어왔다. 이후 회사에서 매년 최소 5개의 연차를 의무적으로 쓰라고 했다는 게 직원들의 설명이다.

 

직원 A씨는 “회사에서 연차를 쓰지 않아도 5일치의 연차수당을 차감한다고 했다. 사실상 무조건 쓰라는 얘기”라며 “급여에 이미 연차수당이 포함돼 있어 그동안은 회사에서 별도로 주는 여름휴가만 썼다. 최 대표가 온 다음에는 여름휴가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인천터미널은 연차를 쓰고 월급에서 연차수당을 차감하는 방식도 비정상적이었다.

 

지난해까지는 연차 사용 시 8~9만 원의 연차수당을 회사에서 지정한 직원의 개인계좌로 입금해야 했다.

 

직원 B씨는 “매년 계약서를 쓰고 자른다는 소리를 수시로 듣는 입장에서 급여에 미리 포함됐던 연차수당을 왜 법인계좌 아닌 개인계좌로 내는지조차 의심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인천터미널 직원들의 모든 급여와 운영비는 매월 공사로부터 나온다. 하지만 직원들의 인사는 업무도급 수탁자인 최 대표 마음 대로였다.

 

올해 기준 인천터미널의 도급인원은 수급인(최 대표) 1명, 사무관리 1명, 매표 15명, 주차 8명 등 모두 25명이다. 사무관리 1명은 내부에서 ‘부장’으로 불린다.

 

현재 부장을 맡고 있는 C씨는 당초 주차업무로 입사한 후 2년여 만에 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했다. 반면 십 년 이상 일한 직원은 주차에서 매표로, 매표에서 주차로 업무가 바뀌거나, 팀장에서 팀원으로 강등됐다.

 

직원 D씨는 “C씨가 부장이 될 때 다른 직원들에게 C씨를 부장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명까지 받았다”며 “C씨가 공사 관리자와 사이가 좋다. 공사 관리자의 입김이 영향을 끼친 게 아닌지 직원들 사이에서 의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직원들은 인천터미널에서는 교육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직원들의 단톡방에는 ‘퇴근할 때 교육 서명을 하고 가라’는 내용만 종종 올라왔고 실제로 인원이 모여 이뤄진 교육은 최 대표가 처음 왔을 때 성희롱 발언이 있었던 1번뿐이라는 게 직원들의 설명이다.

 

공사의 인천터미널 업무도급 이행평가 기준에 따르면 고객분야 및 안전관리 평가항목 중 직원교육과 안전관리 교육·훈련은 각 배점이 10점이다. 월 1회 초과 시 ‘우수’, 월 1회 ‘보통’, 월 1회 미만 ‘미흡’이다.

 

이에 최 대표는 “부장이 됐다고 돈을 더 주는 게 아니다. 총괄 자리에 적합한 사람을 내가 선택한 것”이라며 “부장으로 인정하라는 서명을 받았다는 일은 처음 듣는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연차수당 문제는 처음에 잘 몰라서 한 번쯤 직원 개인통장으로 받았다. 지금은 연차 사용 시 공제해 월급이 나간다”며 “직원들이 쉴 땐 쉬어야 한다는 생각에 연차를 5개 정도 쓰면 좋겠다고 한 것이지 강요한 적은 없다. 지난해에는 연차와 별도로 2일의 휴가도 줬다”고 덧붙였다.

 

교육에 대해서는 “한 달에 1~2번 교육을 하게 돼 있다. 교육 자료를 주면 팀장들이 설명하는 경우도 있고, 어떤 분은 혼자 커피라도 마시면서 스스로 교육 자료를 본다. 그리고 서명을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사 관계자는 “현재 인천터미널에 있는 파트장 등 공사 소속 직원 전원을 본사로 복귀시킨 뒤 본사 직원을 인천터미널에 보내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