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05 (목)

  • 맑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8.8℃
  • 맑음고창 18.2℃
  • 맑음제주 21.6℃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경기도, RE100 대응 방안 논의…“선제적, 분야별 대응방안 마련할 것”

道 ‘북부청사 경기포럼’ 개최…RE100 전문과 초빙, 국내외 동향‧의견 공유

 

경기도는 21일 국내외 RE100 동향과 대응방안을 주제로 지자체 차원에서 분야별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경기도 북부청사 경기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부청사 경기포럼은 공직자가 인문‧사회‧과학‧건강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습득하고 교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실시하는 강좌 프로그램이다.

 

이날 포럼은 4차 산업혁명에서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공직자의 재생에너지 전환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분야별 정책 추진과 지원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RE100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이용하는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 캠페인이 전개되고 있다.

 

도는 포럼에 한국 RE100 협의체 정택중 의장을 강사로 초청, 기후 대응과 지속가능성 패러다임 변화, RE100 동향‧장애요인 등을 살피고 도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협의체는 국내 RE100 시장 활성화와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산‧학‧연이 함께 2021년 5월 발족해 제도개선과 정책 제안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 융합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있다.

 

정 의장은 “RE100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와 함께 지자체, 도민, 기업 간 상생 거버넌스 구축과 유휴부지 확보를 위해 규제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는 ‘기후 위기 대응으로 지속가능한 경기’를 공약으로 내세워 지난해 2월 환경국을 기후환경에너지국으로 확대‧개편했고, 공공기관 재생에너지 전환 등 여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오후석 행정2부지사는 “RE100은 기업만의 의제가 아닌 공공분야의 중요 정책이며 도가 선제적으로 분야별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 변화하는 행정환경에 맞춰 지속 가능한 성장이 이뤄지도록 모든 공직자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