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기도, 경력보유여성·소상공인 상생 ‘공공사무원’ 선발

도 전역서 공공사무원 운영...1440개 업체 지원
경력보유여성 일자리·소상공인 정책수혜 동시에
공공사무원, 소상공인 맞춤형 정책 연계 활동

 

경기도는 정보기술(IT)에 취약한 소상공인의 정부 지원사업 참여를 지원할 공공사무원 6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회계·사무 분야 등 경력 보유 여성을 공공사무원으로 채용·양성해 정보기술 취약 소상공인이 정부·지자체 지원사업의 참여 혜택을 받도록 연계 지원하는 내용이다.

 

도는 2021년 시범 사업을 거쳐 지난해 용인, 구리, 안성 3개시를 중심으로 공공사무원 30명을 채용, 총 644개 업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917건의 사업 참여를 지원했다.

 

올해는 도내 모든 소상공인이 정책 연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도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 공공사무원 총 60명을 채용해 약 1440개 업체를 도울 예정이다.

 

또 전문성 강화를 위해 교육·컨설팅 전문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를 위탁기관으로 선정하고 공공사무원 선발, 교육, 소상공인 지원활동 관리 등 업무를 총괄 수행하도록 한다.

 

최종 선발된 공공사무원은 다음 달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소상공인 지원 활동을 진행한다.

 

공공사무원 활동 종료 후에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상담사를 통해 취업 연계, 전문 취업 컨설팅을 받게 된다.

 

변상기 도 고용평등과장은 “공공사무원은 소상공인과 경력단절 여성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공공일자리 사업”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