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6.0℃
  • 맑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24.8℃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2.8℃
  • 부산 21.3℃
  • 흐림고창 23.8℃
  • 흐림제주 22.0℃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안성 냉동창고 화재 발생…60대 직원 '연기 흡입' 병원 이송

창고 지하서 검은 연기와 함께 화재 발생
직원 연기 마셔 병원 이송…추가 인명피해 없어

 

안성 냉동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60대 직원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안성소방서는 1일 오전 1시 35분쯤 안성시 양성면의 한 냉동창고에서 “지하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른다”는 신고를 다수 접수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전 1시 50분 대응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전 2시 22분 대응2단계를 발령, 소방관 등 인력 216명과 장비 72대를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이후 오전 4시쯤 큰 불을 잡는데 성공하고 오전 4시 40분 완전히 진압 됐다.

 

이 불로 방제실 직원 60대 A씨가 연기를 마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경위와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가 난 창고는 규모가 커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내부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성우‧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