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5.5℃
  • 연무서울 6.0℃
  • 연무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9.8℃
  • 구름조금울산 9.1℃
  • 연무광주 9.6℃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1.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7.1℃
  • 구름많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교회, ‘오순절 대성회’ 개최 …인류에게 엘로힘 하나님 알려 소망 전할 것

"오순절 성령 축복으로 세계에 평화와 행복 도래하길"
그리스도인으로서 아름다운 성품으로 사랑 실천 다짐

 

지난 28일,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전 세계 7500여 교회에서 ‘오순절(五旬節) 대성회’를 거행했다.

 

한국과 미국, 영국, 페루, 브라질, 필리핀, 아랍에미리트,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75개국 350만 신자들은 성령 축복이 약속된 오순절 기념예배를 지키며 세계인에게 진정한 평화와 행복이 도래하기를 기원했다.

 

오순절은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절기 중 하나다. 3500년 전, 이스라엘 백성들을 이끌고 애굽(이집트)에서 나온 모세가 홍해를 건넌 지 50일째 되는 날에 십계명을 받기 위해 시내산에 올라간 데서 유래한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홍해 바다에서 무사히 상륙한 날인 ‘초실절’로부터 일곱째 날 안식일을 일곱 번 지낸 다음 날이라는 뜻에서 구약시대에는 ‘칠칠절(七七節)’로 불렸다.

 

신약 성경의 명칭인 오순절은 부활절(초실절)로부터 50일째 되는 날이라는 의미다. 2000년 전 예수가 부활한 지 40일 만에 승천한 후 사도들과 초대교회 성도들이 열흘간 간절히 기도한 끝에 오순절 날 마가의 다락방에서 성령 축복을 받았다. 이후 성령의 은사를 힘입은 초대교회는 사람들이 목수의 아들, 평범한 사람의 하나로 알고 있던 예수가 육체로 오신 하나님임을 밝히 알렸다. 그러자 하루에 삼천 명, 오천 명이 예수를 메시아(그리스도)로 믿고 구원받은 내용이 성경에 기록돼 있다. 오순절 성령 축복을 계기로 ‘새 언약 복음’이 유럽 각지로 신속히 전파됐다.

 

 

하나님의 교회 대표교회인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도 2023년 오순절 대성회가 집전됐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초대교회 당시 오순절 성령 축복으로 많은 이들이 그리스도를 영접한 역사를 설명하며 “오늘날에는 전 세계에 하나님의 축복이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하나님을 아버지 한 분으로 알지만 성경은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도 확실히 증거한다”면서 “우리도 성령의 축복을 힘입어 인류의 구원을 위해 육체로 임하신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알려서 인류에게 행복한 미래를 향한 희망과 소망을 나눠주자”고 강조했다. 히브리어 원어 성경에는 ‘하나님’이 복수명사인 ‘엘로힘(하나님들)’으로 2500회나 기록돼 있고, 요한계시록에는 생명수를 주는 하나님이 ‘성령과 신부’로도 표현돼 있다.

 

하나님의 교회는 해마다 오순절을 포함해 유월절, 무교절, 초실절, 나팔절, 대속죄일, 초막절의 3차 7개 절기를 성경대로 지켜왔다. 

 

하나님의 교회는 “빈 병에 물을 담으면 물병이 되고 꽃을 담으면 꽃병이 되듯, 마음에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나’의 의미가 결정된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 성도들이 성령을 마음에 담은 그리스도인으로서 아름다운 성품으로 변모해 가족과 이웃, 사회에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