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맑음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3℃
  • 흐림부산 26.3℃
  • 맑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0.5℃
  • 맑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9.9℃
  • 맑음금산 27.3℃
  • 맑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30.4℃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 행안부로 공 넘어가…두 번째 정치력 시험대

지역 주민 등 의견수렴 완…중·동·서구의회, 시의회 의결 거쳐
내년 국회의원 선거 전 법률제정, 2026년 7월 시행 목표

 

유정복 인천시장이 쏘아 올린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의 공이 행정안전부로 넘어갔다.

 

재외동포청 유치에 이어 유 시장의 정치력이 두 번째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유 시장은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과 관련한 지역 의견수렴과 지방의회 의결 절차가 모두 끝나 이날 행안부에 공식 건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실시된 주민 설문조사 주민 대부분이 찬성한 데 이어, 5월 중구·동구·서구의회와 이날 인천시의회 등 지방의회 의견 청취에서도 모두 찬성으로 의결됐다.

 

중구와 동구를 제물포구와 영종구로 통합 조정하고, 서구를 서구와 검단구로 개편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2군·8구의 행정 체제가 2군·9구 체제로 바뀌는 셈이다.

 

시는 이번 행정안전부 건의로 인천형 행정 체제 개편이 민선 8기 대표 공약인 제물포르네상스, 뉴홍콩시티 프로젝트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0월 3개 구(중·동·서구) 간 행정체제 개편 협력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해 행정 체제 개편에 대한 뜻을 모았다.

 

시는 내년 4월 치러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고려해 제21대 국회 회기 중 법률제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회와의 소통, 전문가 토론회 등을 통해 개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법률제정 이후엔 구 설치준비단을 구성·운영해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실무 절차 등을 준비할 예정이다.

 

시는 새롭게 개편된 2군·9구 행정체제를 토대로 2026년 7월 1일 민선 9기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 시장은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신 중·동·서구 주민 여러분들과 여·야 구분 없이 함께 힘써주신 국회의원, 시의회, 구의회 의원님들을 비롯한 여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행정체제 개편을 통해 지난 28년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천의 미래를 그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