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3.6℃
  • 맑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7℃
  • 맑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굿바이 캡틴’ 수원FC 박주호 “정해진 계획 없어…가족들과 시간 보내며 고민할 것"

6일 선수생활 마침표 찍고 인생 2막 열어
"축구에 대한 열정 등 고민했지만 '버겁다'라는 생각 들었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 박주호는 “시즌 도중 은퇴를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마음이 편하다. 결과까지 좋았으면 좋았겠지만 후회는 없다”라고 은퇴 소감을 전했다.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17라운드 수원FC와 울산 현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그라운드에서 떠나는 박주호는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은퇴 기자회견에서 “은퇴는 작년부터 생각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몸이 좋을 때 운동장 안에서 은퇴를 하겠다는 생각을 가졌다. 작년 아내가 몸이 좋지 않을 때 은퇴를 하면 아내 때문에 은퇴를 하는 것으로 비춰질 것 같아 은퇴를 미뤘다”며 “축구에 대한 열정이 얼마나 남이 있는지, 얼마나 더 축구를 할 수 있을지 고민을 했는데 ‘버겁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주호는 또 “팀이 여름 이적시장에서 전력을 보강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팀이 힘든 상황에서 은퇴를 하게 됐지만 수원더비에서 이기는 것을 보고 수원FC가 계속해서 이길 수 있는 힘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동료 선수들은 은퇴를 만류했지만 번복할 수 없다”라며 “선수들끼리는 조원희처럼 6개월 뒤 다시 복귀하면 된다고 우스갯소리를 했다”고 웃었다.

 

선수 생활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3가지를 묻자 박주호는 “울산 현대에서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했을 때와 수원FC에서 제작년 상위스플릿에 진출했을 때가 좋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경기는 졌지만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선수시절 감독들의 요구에 따라 여러 가지 포지션에서 각기 다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한 박주호는 당분간 가족을 위해 시간을 쓰겠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시합과 훈련 때문에 집을 비우는 일이 자주 있었다. 가정에 충실했지만 미안한 부분이 있었다”는 그는 “앞으로의 계획을 정리해야 할 것 같은데 확실히 정해진 것은 없다. 은퇴로 인해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됐다. 6월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스케줄 정리를 하고 앞으로 어떤 일을 할지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