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1.9℃
  • 흐림강릉 -1.5℃
  • 서울 -0.3℃
  • 대전 1.2℃
  • 흐림대구 2.5℃
  • 울산 2.7℃
  • 광주 3.5℃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3.9℃
  • 제주 8.0℃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2.0℃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교회 주최 ‘전 세계 청년 리더십 콘퍼런스’ 성료

'함께하는 청년의 힘’ 지구촌 미래 위한 원동력
37개국 직장인 청년 약 150명 방한…포럼·특강·토론회 등 참여
언어·문화·인종 초월한 미래주역들, 화합과 연합의 아름다운 하모니

 

“한 사람에게는 작은 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이다”

 

1969년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내딛은 닐 암스트롱의 말이다. 의미 있는 업적이나 발견의 순간에 두루 쓰이는 말이기도 하다.

 

최근 일주일 동안 국내에서 세계 각국 청년들이 모여 지구와 인류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뜻깊은 걸음을 함께 내딛었다. 그 장은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주최한 ‘전 세계 청년 리더십 콘퍼런스’다. ‘제76차 해외성도방문단’으로 37개국에서 방한한 하나님의 교회 직장인 청년 약 150명과 국내 청년들이 함께한 행사로, 각국 청년들은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콘퍼런스를 마치고 12일 출국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열정과 행동력을 갖춘 전 세계 청년들의 화합을 응원하고, 이들이 밝은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발전적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행사는 글로벌 포럼을 비롯해 환경리더 위촉식, 리더십 특강, 비전설명회와 토론회, 시티투어 등 다채롭게 꾸려졌다.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꿈과 소망을 갖고 활동한다면 지구촌의 내일이 밝을 것”이라며 “그리스도의 바른 가르침을 받아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고 인류의 행복을 위해 즐겁게 활동하는 이 시대 청년 리더들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미국, 영국, 페루, 핀란드, 체코, 필리핀,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모잠비크 등 세계 각국 청년들은 국제이슈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한편, 지구촌을 위한 봉사, 바른 성품 등 여러 주제로 소통했다.

 

또한 상대에 대한 이해, 존중과 배려, 양보를 실천하며 가족같은 정도 나눴다. 대체로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한국을 처음 방문한 청년들은 한국인이 보여준 친절, 높은 시민의식과 한국의 깨끗한 거리에 감탄했다.

 

이번 콘퍼런스의 주요 일정 중 하나는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글로벌 포럼’이었다. 1차 포럼에서는 청년 리더들이 갖춰야 할 품성과 자질을 청년들의 생생한 경험담으로 풀어냈다. 2차인 ‘ASEZ WAO 글로벌 포럼’은 각계각층 전문가들과 함께 지구촌 최대 위기인 기후변화의 대응 방안과 더불어 ASEZ WAO의 활동 성과와 비전을 조명했다. ASEZ WAO는 175개국 하나님의 교회 소속 직장인 청년들로 구성된 국제봉사단체다.

 

포럼은 ‘푸른 지구를 향한 한 걸음(One Step to a Green Earth)’이라는 부제에 걸맞게 환경보호를 일깨우는 특별한 자리였다는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유엔에 근무하는 시후안 후(36·미국) 씨는 “현재 유엔의 최대 관심사는 기후 대응활동과 청년의 역량강화다. 이와 관련해 ASEZ WAO의 역할은 아주 중요하다”며 “다양한 지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면서 전 세계 청년들을 하나로 모아 화합하고 연합하게 하며 세계적 움직임을 이끌어낸다”고 설명했다. IT업계에 종사하는 김민재(28) 씨는 “이번 만남을 통해 해외의 좋은 활동들이 국내 회원들에게 영감이 되기도 했다”고 성과를 말했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