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2.1℃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4.8℃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道 '치매노인 실종' 매년 증가...지원책 '홍보' 강화 필요

도내 치매 노인 실종 건수 3년 간 218건, 253건, 292건 발생
치매노인 실종 예방 위해 배회감지기, 인식표 등 지원
참여율 저조로 실효성 미비...'지원체계 홍보' 필요성 제기

 

#1. 지난 8월 파주에서 집을 나간 90대 치매 노인이 실종돼 4시간 만에 3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양팔에 찰과상을 입고 신발을 잃어버린 채 발견됐다.

 

#2. 지난 6월 의정부에서 아들과 함께 병원에 간 80대 치매노인이 실종돼 6시간 만에 고관절이 다치고 눈가에 피멍이 맺힌 상태로 구조됐다.

 

경기도에서 최근 3년간 치매노인 실종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치매노인 지원체계에 대한 홍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도내 치매 노인 실종 건수는 2020년도부터 3년 간 218건, 253건, 292건 순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치매노인 실종 경우 사망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6년도부터 7년 간 761명으로, 한 해 평균 100명의 실종 치매노인이 배회하다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정부와 경기도는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치매노인 실종을 예방하기 위해 배회 치매노인 인식표 부착, 소형 배회감지기(위치추적기) ‘스마트태그’ 무상 보급, 신속한 신원확인을 위한 지문 사전등록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예방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노인치매환자 참여율은 저조한 상황이다.

 

현재 경기도에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19만 461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그러나 20일 기준 도내 보급된 치매노인 인식표는 4144개에 그치는 실정이다. 지자체별로 자체구매 해 보급한 배회감지기는 595개뿐이었고, 지문 사전등록률 또한 약 35%밖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의 배경에는 치매에 대한 사회적 편견, 인력 및 예산 부족 등이 있으나 가장 주된 이유로 홍보 부족이 꼽히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치매 환자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상급 기관 중심의 지원체계 홍보가 강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호 호남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정부가 복지 정책을 내놓으면 그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상위기관이 나서서 홍보해야 복지 사각지대가 없는 치매 환자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치매노인 실종 예방을 위한 지원체계 홍보를 기초 지자체 별로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도는 치매 인식에 대한 포괄적인 홍보를 진행하고 있으며, 치매노인 실종 예방 지원체계는 세부 내용이기 때문에 따로 홍보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